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남과 북 모두에서 지워졌던 문인…1988년 이후 재조명

[문인의 흔적을 찾아서] 시인 오장환/충북 보은

이광이 작가 2020.07.10

‘한낮에 불이야!
황홀(恍惚)한 소방수(消防手) 나러든다

만개(滿開)한 장미(薔薇)에 호접(虎蝶)’

한낮에 불이 났다. 소방수가 오는데 뛰지 않고 날아온다. 표정은 화급하지 않고 황홀하다. 한낮의 불은 붉게 핀 장미다. 소방수는 호랑나비의 은유이다. 만개한 장미에 한 마리 나비가 날아들 때, 붉은 바탕에 노랗고 검은 색의 대비가 선명하다. 오장환의 시 <화염(火焰)> 전문이다. 갑자기 불이야! 하고 모든 시선을 집중시킨 뒤에 봄날 찬란한 순간을 단 세 줄로 잡아내는 솜씨. 호접! 하고는 뒤따를 수많은 말들을 침묵시키는 것은 한시 같은 느낌도 준다. 오장환은 이 시를 1933년 휘문고보 다니던 열여섯에 썼다.

충북 보은군에 있는 시인 오장환 생가.
충북 보은군에 있는 시인 오장환 생가.

충북 보은군 회인면, 작은 천이 금강으로 흘러드는 한적한 곳에 오장환(1918~1951) 생가가 있다. 그 옆으로 오장환 문학관이 초등학교 분교처럼 아담하다. 문학관에는 휘문고 당시 쓴 초기 시와 ‘어린이’ 잡지에 실린 동시, 이육사 시인에게 보낸 친필 엽서, 해방 후 중학교 교과서에 실린 <석탑의 노래> 등이 전시되어 있다. 해마다 9~10월 오장환문학제가 이곳에서 열리며 시·그림 그리기 대회, 시낭송 행사 등이 개최된다. 오장환 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은 도종환 시인이 명예관장이다.
 
오장환(1918~1951)은 1931년 휘문고보에 입학하여 스승 정지용을 만나 시를 배우게 된다. 그는 문예반에서 활동하며 시를 쓰고 교지 ‘휘문’ 편집에 참여했다. 그의 첫 작품 <아침>과 <화염>이 여기에 실려 있다. 1933년 ‘조선문학’에 <목욕간>을 발표하면서 정식 데뷔했다. 1936년 ‘낭만’, ‘시인부락’의 동인으로, 이듬해 ‘자오선’ 동인으로 본격적인 창작활동을 한다. 이 시기에 발표한 시집 ‘성벽’과 ‘헌사’를 통하여 ‘시단의 새로운 왕이 나왔다’는 찬사를 듣게 된다. 신장병을 앓다가 병상에서 해방을 맞은 그는 <병든 서울>을 통해 해방의 감격과 혼란을 감각적으로 노래했다. ‘8월 15일 밤에 나는 병원에서 울었다’로 시작되는 이 시는 해방기 현실을 가장 잘 보여주는 대표적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병든 서울, 아름다운, 그리고 미칠 것 같은 나의 서울아/ …나는 외친다./ 우리 모든 인민의 이름으로/ 우리네 인민의 공통된 행복을 위하여/ 우리들은 얼마나 이것을 바라는 것이냐./ 아, 인민의 힘으로 되는 새나라…’ 해방 조국에서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인민의 힘으로 새 나라를 건설하는 일이며, 오장환은 이를 위해 민주적 개혁이 필요하고, 그 중에서 일본 제국주의 잔재의 소탕, 봉건주의 잔재의 청산을 가장 시급한 일로 꼽았다고 도종환은 ‘오장환 시 깊이읽기’에서 쓰고 있다. 이 작품은 ‘해방기념 조선문학상’ 최종후보에 오르는 등 당시에도 높은 문학적 평가를 받았다. 

생가 옆 오장환 문학관.
생가 옆 오장환 문학관.

오장환은 이듬해 조선문학가동맹에 가담했다. 그는 제2차 미소공동위원회가 열리던 시기에 전국을 돌며 문화 활동을 벌이다가 공위 결렬이후 예술인들에 대한 대대적인 탄압과 테러가 시작되자 북으로 도피했다. 그는 남포 적십자병원, 모스크바 볼킨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1950년 러시아 기행시집 ‘붉은 기’를 발간했다. 이듬해 한국전쟁 와중에 지병 악화로 34세의 짧은 삶을 마쳤다.

월북 이후 남한에서 그의 시는 금기의 대상이었다. 북에서도 1953년 숙청된 임화 계열의 문인으로 분류되었기 때문인지 북한 문학사에 단 한 줄의 언급도 없다. 오장환은 남과 북 모두에서 지워진 문인이었다. 1988년 해금조치 이후 전집, 시집, 평론 등이 발간되면서 그의 문학세계에 대한 조명이 이뤄졌고, 백석·이용악과 더불어 1930년대 후반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시인으로 제자리를 찾았다.

오장환 문학관에 있는 그의 시집 <병든 서울>.
오장환 문학관에 있는 그의 시집 <병든 서울>.

일제말기 단 한 편의 친일시를 쓰지 않으면서 그 어둡고 궁핍한 시기를 견디어 가던 그가 1938년 쓴 시 <The Last Train>. ‘저무는 역두(驛頭)에서 너를 보냈다./ 비애야!// 개찰구에는 못 쓰는 차표와 함께 찍힌 청춘의 조각이 흩어져 있고/ 병든 역사가 화물차에 실리어 간다.// 대합실에 남은 사람은/ 아직도/ 누굴 기다려// 나는 이곳에서 카인을 만나면/ 목놓아 울리라.// 거북이여! 느릿느릿 추억을 싣고 가거라/ 슬픔으로 통하는 모든 노선이/ 너의 등에는 지도처럼 펼쳐 있다.’

마지막 기차가 출발하는 식민지 역사, 그 병든 역사의 모든 노선은 다 슬픔으로 연결되어 있다! 리듬이 통곡과도 같은 절창이다.

이광이

◆ 이광이 작가

언론계와 공직에서 일했다. 인(仁)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애인(愛人)이라고 답한 논어 구절을 좋아한다. 사진 찍고, 글 쓰는 일이 주업이다. 탈모로 호가 반승(半僧)이다. 음악에 관한 동화책과 인문서 ‘스님과 철학자’를 썼다.

정책브리핑의 기고, 칼럼의 저작권은 원작자에게 있습니다. 전재를 원할 경우 필자의 허락을 직접 받아야 하며, 무단 이용 시
저작권법 제136조
제136조(벌칙)
①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 <개정 2011. 12. 2.>
1. 저작재산권, 그 밖에 이 법에 따라 보호되는 재산적 권리(제93조에 따른 권리는 제외한다)를 복제, 공연, 공중송신, 전시, 배포, 대여, 2차적저작물 작성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
2. 제129조의3제1항에 따른 법원의 명령을 정당한 이유 없이 위반한 자
②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 <개정 2009. 4. 22., 2011. 6. 30., 2011. 12. 2.>
1. 저작인격권 또는 실연자의 인격권을 침해하여 저작자 또는 실연자의 명예를 훼손한 자
2. 제53조제54조(제90조 및 제98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에 따른 등록을 거짓으로 한 자
3. 제93조에 따라 보호되는 데이터베이스제작자의 권리를 복제ㆍ배포ㆍ방송 또는 전송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
3의2. 제103조의3제4항을 위반한 자
3의3. 업으로 또는 영리를 목적으로 제104조의2제1항 또는 제2항을 위반한 자
3의4. 업으로 또는 영리를 목적으로 제104조의3제1항을 위반한 자. 다만, 과실로 저작권 또는 이 법에 따라 보호되는 권리 침해를 유발 또는 은닉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 자는 제외한다.
3의5. 제104조의4제1호 또는 제2호에 해당하는 행위를 한 자
3의6. 제104조의5를 위반한 자
3의7. 제104조의7을 위반한 자
4. 제124조제1항에 따른 침해행위로 보는 행위를 한 자
5. 삭제 <2011. 6. 30.>
6. 삭제 <2011. 6. 30.>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