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정책 DB

콘텐츠 영역

코리아타임스 창간 70주년 기념 리셉션 축사

국무총리 2020.10.29
글자크게 글자작게 목록

존경하는 내외 귀빈 여러분, 반갑습니다.
코리아타임스(The Korea Times) 창간 7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주신 관계자 여러분과 승명호 코리아타임스 회장님, 오영진 대표님, 감사합니다.

코리아타임스는 국내 최초 영어 일간지로, 1950년 11월 1일 한국전쟁의 와중에 창간되었습니다. 참전 중인 유엔군 장병들에게 나라 안팎의 뉴스를 전하고, 참혹한 전쟁 속에서도 자유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한국인의 의지를 세계로 알렸습니다.

초기 코리아타임스에 참여하신 분들의 면면을 보면, 시인 피천득, 소설가 주요섭 선생이 논설주간으로 참여하는 등 한국 문단을 이끌어 온 기라성 같은 문인들이 함께 하셨습니다.

당시 창간호에는 코리아타임스에 대한 기대감이 이렇게 표현되기도 했습니다.

“코리아타임스는 진실과 사실을 전하는 정직한 메신저, 평화와 선의를 지닌 용기 있는 전달자로서 명성을 얻을 것이다”

70년이 지난 지금, 코리아타임스가 ‘정직한 메신저’, ‘평화와 선의의 전달자’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고 생각하는데, 여러분도 동의하시지요? 박수 한번 쳐주세요.

코리안타임스는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과 외교관, 관광객들에게 가장 중요한 정보원입니다.
해외에서 가장 많이 방문하는 국내 영문사이트이기도 합니다.
코리안타임스의 해외 영향력이 얼마나 큰지 잘 알려주는 사례입니다.

코리아타임스는 언론의 영역을 넘어, 사회공헌활동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습니다.

2012년 ‘한국 다문화 청소년상’을 제정하며, 다문화 인재 육성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중고등학교에 신문을 무상으로 지원하고, 영어 수업 발표대회를 개최하는 등 학생들의 영어 교육에도 앞장서고 있습니다.

지난 70년 코리아타임스가 걸어온 발자취는 참으로 넓고 깊습니다.
그 자랑스러운 전통을 이어받아, 앞으로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영어 일간지로서, ‘대한민국 사절단’ 역할을 해주실 것을 기대합니다.

많은 외국인에게 ‘한국 뉴스 길잡이’가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다시 한번, 코리아타임스의 창간 7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오늘 참석하신 모든 분들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