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금융위 “주택담보대출 등 가계부채, 과거 대비 안정적으로 관리 중”

2023.10.04 금융위원회
목록

금융위원회는 “주택담보대출 등 가계대출은 과거 대비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10월 4일 서울경제<고금리 길어지는데…빚 더늘리는 한국>에 대한 금융위원회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 서울경제는 10.4일「고금리 길어지는데...빚 더늘리는 한국」 제하의 기사에서, “올 들어 월별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이 평균 6조원(‘23년 5∼8월)으로 집계됐다. 문재인 정부 시절 월평균 주담대 증가액이 5조 5,000억원(’20.1월∼‘21.10월)을 훌쩍 웃돈다...특히 5∼8월 넉달간 늘어난 주담대는 월 평균 6조원으로 지난 정부의 월 평균 증가액보다 5,000억원이 더 많다”라고 보도

[금융위 설명]

□ 해당 기사에서 언급한 월별 주택담보대출 규모는 다음과 같은 점을 고려하여 비교·판단할 필요가 있습니다.

① 대출이 증가한 특정 몇 개월이 아닌 전체 기간으로 볼 때, ‘22.5월∼’23.8월 중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월 평균 +2.5조원 수준으로, ‘20∼’21년(월 평균 +5.7조원)에 비해 절반 이하의 증가속도를 보이고 있으며,

- ‘23년 이후 증가속도를 보더라도, ’23.1~8월 중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월 평균 +3.0조원 수준으로, ‘20~’21년(월 평균 +5.7조원)에 비해 낮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② 또한 통상 5~8월은 이사수요 등으로 주담대가 계절적으로 빠르게 늘어나는 측면이 있어, 동 기간 비교시 ’23년 5∼8월(월 평균 +5.6조원) 증가분은 ‘21년 5∼8월(월 평균 +6.4조원)에 비해 더 작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③ 아울러, 신용대출 등을 포함한 전체 가계대출은 ‘23년 월 평균 +3.6조원 규모로 ‘20~’21년 월 평균 +9.7조원에 비해  안정적으로 관리 중에 있으며,

- 이에 따라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BIS 기준)은 ‘21년 105.4% → ’22년 104.5% → ‘23.1Q 101.5% 수준으로 하락하고 있습니다.

□ 다만, 금융위는 최근 주택거래 회복 등에 따른 가계대출 증가상황을 면밀히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가계부채가 안정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정책적 관리노력*을 강화해나가고 있습니다.

* ①50년 만기 주담대 DSR 산정만기 개선, ②변동금리 Stress DSR 도입, ③일반형 특례보금자리론 공급중단 등(「관계부처 합동 가계부채 현황 점검회의」(9.13))

문의 :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 금융정책과 거시금융팀(02-2100-1692)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복지부 “‘가정간호’ 제공 인력기준 합리화, 국내외 유사제도 반영”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