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문화재청 “광화문 월대·현판 복원 후 해태상 추가 파손·훼손 없어”

2023.10.17 문화재청
목록

문화재청은 “월대 및 현판 복원 이후에 해태상이 새롭게 파손되거나 훼손된 것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10월 16일 국제뉴스<‘광화문 월대, 현판 복원 & 해태상 부분파손 유감’>에 대한 문화재청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 ‘광화문 월대, 현판 복원 & 해태상 부분파손 유감’ 보도 관련 (국제뉴스, 10.16.)

ㅇ 10월 15일 광화문 월대와 현판 복원 기념식 이후 해태상에 접근금지 시설물이 세워졌으며, 해태상 받침 돌기둥이 훼손되고 돌부스러기가 있는 상태임.

- 관리감독을 등한시하는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하며, 관리 인력, CCTV, 안내방송 등 지원·설치가 필요함.

[문화재청 입장]

□ 월대 및 현판 복원 이후에 해태상이 새롭게 파손되거나 훼손된 것은 없습니다.

ㅇ 문화재청은 광화문 월대와 현판을 온전히 복원하여 10월 15일에 공개하였으며, 이와 관련해 해태상이 새롭게 파손되거나 훼손된 부재는 전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시멘트로 보강한 기존 받침돌을 재보강하는 중입니다.

ㅇ 해태상은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원위치는 아니지만 그 의미를 살리고자 월대 전면부로 이동 배치했습니다. 

기존에 시멘트로 보강처리한 받침돌 기둥부의 경우, 노후화되어 보강이 필요한 부분은 자문회의 등을 통해 기존 석재와 유사한 재료로 재보강하는 것이 결정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문화재청은 해태상을 이전한 후에 보존처리 작업을 하는 것이 안정된 작업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월대 복원식을 마친 10월 16일 오전 9시부터 해태상 기둥부 보존처리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ㅇ 보존처리 작업과정에서 과거 보강처리된 시멘트를 긁어내는 작업이 있으며, 이때 촬영한 사진이 마치 해태상과 월대가 새롭게 파손·훼손되는 것으로 오해의 소지가 있었으나 이는 전혀 사실과 다릅니다.

ㅇ 다만, 오늘(10.17.)부터는 관람객 편의와 오해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관람객이 적은 시간대(이른 아침 등)에 작업을 수행할 예정입니다.

□ CCTV와 안내방송으로 안전하게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ㅇ 문화재청은 복원된 월대 등을 원활히 관리하고자 복원공사 중에 이미 관리감독용 CCTV 등 첨단시설물을 설치해 모니터링을 해오고 있으며, 안내방송(관람객 주의방송)도 지속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ㅇ 이와 더불어 월대 복원에 따라 많은 관람객이 유입되고 노후화된 원부재를 재사용한 만큼, 향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점검 등을 통해 안정적인 관람환경을 마련하고, 관람객의 이해를 도울 수 있는 안내해설 등을 실시하여 문화유산을 온전히 보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문의: 문화체육관광부 궁능유적본부 복원정비과(02-6450-3849)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농식품부 “농민단체 보조금, 사업목적에 맞게 집행되도록 철저 관리·감독”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