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기재부·고용부 “2024년 청년 일자리 예산, 전년 수준 이상 지원”

2023.10.27 기획재정부·고용노동부
목록

기획재정부·고용노동부는 “2024년 청년 일자리 예산은 한시 사업 종료에도 불구하고 전년 수준 이상으로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10월 25일 세정일보<윤영덕, “윤 정부 청년일자리 예산 ‘반토막’ 났다…3.3조→1.2조로 줄어”>에 대한 기획재정부·고용노동부의 설명입니다

기재부·고용부 “2024년 청년 일자리 예산, 전년 수준 이상 지원”

[기사 내용]

□  2023. 10. 25.(수) 세정일보는 「윤영덕, “윤 정부 청년일자리 예산 ‘반토막’ 났다... 3.3조→1.2조로 줄어”」 기사에서

ㅇ “문재인 정부 시절 청년일자리 사업 예산은 ‘21년도와 ’22년도 3조 3000억원 수준을 유지했으나, 윤석열 정부가 예산을 수립한 ‘23년도부터 2조 3000억원으로 축소됐고 ’24년도 정부안은 1조 7000억원 규모로 줄였다”며,

ㅇ “청년내일채움공제와 같이 문재인 정부 시절 청년층 인기가 높았던 정책을 폐지하면서 1조가 넘는 사업예산을 삭감한 것이 주요한 원인”이라고 보도하였습니다.

[기재부·고용부 입장]

□ 윤석열 정부에서 청년일자리 예산이 반토막났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릅니다.

ㅇ 윤영덕 의원실이 밝힌 청년일자리 예산 규모 축소는 고용노동부 소관의 주요 사업만을 분석한 결과이며,

ㅇ 정부 전체의 ’24년 청년 일자리 예산은 청년인구 감소, 청년 고용난·코로나 대응 등을 위한 대규모 한시사업 종료 등에도 불구하고 전년수준 이상으로 반영하여,

- 양질의 일자리 창출, 취업취약 청년 등 청년층의 실질적 수요를 고려한 수혜자별 맞춤형 종합체계 구축 지원에 집중 투자할 계획입니다.

청년 일자리 예산

□ 청년 일자리 예산 축소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 

ㅇ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최근 청년 고용상황과 이직에 대한 인식변화 등을 고려하여 ’21년부터 지원규모를 단계적으로 축소해왔으며,

* 청년내일채움공제 신규지원인원: (’20) 13.2만명 (‘21) 12만명 (’22) 7만명 (‘23) 2만명

ㅇ 당초 한시사업으로 도입된 청년추가고용장려금도 ’21.5월 신규 지원이 종료되어 현재는 기존 채용자에 대한 잔여분만 지원하고 있습니다.

*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예산: (‘21) 12,018 (’22) 9,952 (‘23) 2,294 (‘24안) 171억원

문의 : 기획재정부 예산실 고용예산과(044-215-7233), 고용노동부 청년고용정책관 청년고용기획과(044-202-7417)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금융위 “은행권 초과이익 환수 관련 ,구체 방안 검토 없어”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