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공정위 “‘온라인 플랫폼의 PB 제품 진열 제한’ 주장, 사실과 달라”

2024.01.11 공정거래위원회
목록

공정거래위원회는 “온라인 플랫폼의 PB 제품 진열을 제한하려고 한다는 주장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1월 11일 서울경제<“해외마트 PB비중 80% 달하는데…제품 진열도 제한하려는 韓”>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설명입니다

[공정위 입장]

공정위는 온라인 플랫폼의 PB 상품 진열 자체를 제한하거나 제한하려고 한 바 없습니다. 다만,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가 알고리즘 조작 등을 통해 자사 PB 상품을 경쟁사업자에 비해 부당하게 유리하게 취급하는 행위 등 자사 상품·서비스를 경쟁사업자의 상품·서비스에 비해 부당하게 유리하게 취급하는 행위(자사우대)는 공정거래법상 법위반에 해당*할 수 있습니다.

*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의 시장지배적지위 남용행위에 대한 심사지침」 등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는 플랫폼 내의 규칙을 제정하고 운영하면서도 해당 플랫폼 내에서 플랫폼 이용사업자와 경쟁관계에 있는 자사 상품·서비스를 판매할 수 있습니다.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가 이러한 이중적 지위를 이용하여 자신의 상품·서비스를 검색결과에 유리하게 노출시키는 방향으로 알고리즘을 조작하는 경우, 저렴하고 품질 높은 경쟁사 제품이 소비자 선택을 받기 어려워지는 등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을 제약하고 소비자 후생 및 시장에서의 공정한 경쟁을 저해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점에서 지난 ’22.12월 서울고등법원에서는 네이버가 온라인 비교쇼핑의 검색 알고리즘을 인위적으로 조정하여 자사 상품을 검색결과 상단으로 올린 행위에 대해 공정거래법 위반에 해당한다며 공정위 승소판결을 내린 바 있습니다. 또한, EU 경쟁위원회에서도 구글이 검색결과에 자사 서비스를 우대한 행위에 대해 과징금을 부과(’17.6월)하고, 아마존이 온라인 쇼핑에서 자사 서비스를 이용하는 입점업체를 우대한 행위에 대해 동의의결 결정(’22.12월)한 바 있습니다.

따라서, 보도된 내용과 같이 정부가 PB 상품에 대한 진열 방식 규제를 하고 있다거나 공정위의 자사우대에 대한 규율이 ‘갈라파고스 규제’라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므로 관련 보도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문의 : 공정거래위원회 경쟁정책국 시장감시정책국(044-200-4329)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복지부 “청년 정신건강검진 확대 개편 추진 중”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