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공정위 “전자상거래법상 자진시정 시에도 필요한 조치 취할 수 있어”

2024.01.22 공정거래위원회
목록

공정거래위원회는 “전자상거래법에서는 자진시정을 하더라도 법위반행위의 재발방지에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는 시정에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1월 21일 아이뉴스24 등<“‘멜론 중도해지 고지 미흡’ 공정위 제재에 카카오 ‘이미 시정’ 유감 표명”>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설명입니다

[공정위 입장]

공정거래위원회는 카카오가 운영하는 음원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는 계약상 자유롭게 중도해지를 할 수 있었음에도 해지신청 과정 중 소비자에게 중도해지를 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거나 PC웹을 통해 중도해지를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은 행위에 대하여 시정조치 및 과징금 98백만 원을 부과한 건입니다.

<업계에서 유일하게 중도해지 버튼을 제공하고 있으며, 자진시정했다는 내용 관련>

카카오가 공정위의 조사 이전부터 중도해지 버튼을 제공한 것이 아니라 조사 과정에서 법위반행위를 자진하여 시정하기 위해 중도해지 버튼을 제공하였다는 점을 알려드립니다.

그리고 전자상거래법에서는 자진시정을 하더라도 법위반행위의 재발방지에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는 시정에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자진시정한 사실을 반영하여 과징금을 10% 감경하였음을 알려 드립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아닌 카카오에 시정조치한 사유 관련>

카카오는 2021. 7. 1. 디지털 음원서비스 부문을 분할하여 설립한 멜론 컴퍼니를 2021. 9. 1. (주)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흡수합병함으로써 카카오의 음원서비스 부문을 승계한 사실이 있습니다.

분할 합병 흐름도

전자상거래법상 카카오가 분할하여 설립한 법인에는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는 근거 규정이 없으므로, 멜론컴퍼니 또는 이후 멜론컴퍼니를 합병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게 과징금을 부과할 수 없습니다.

* 판례 및 심결례에 의하면, 별도의 법률 규정이 있어야만 시정조치가 가능하므로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아닌 카카오에 시정조치를 한 것임

공정위는 향후에도 소비자가 어떠한 해지유형을 선택할 수 있는지에 대한 정보는 중요한 정보라고 보고 이를 알리지 않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할 예정임을 알려 드립니다. 관련 보도에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문의 : 공정거래위원회 광주사무소 소비자과(062-975-6830)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행안부 “새마을금고 특별감사 조속히 마무리…위법·비위 엄정 조치”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