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문체부 “‘대통령의 길’ 영상 각부처 공유, 국정홍보의 기본업무 중 하나”

2024.04.08 문화체육관광부
목록

문화체육관광부는 “행정수반인 대통령의 국정기조와 주요 추진과제를 공무원들에게 공유하는 것은 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국정홍보의 기본업무다”라고 밝혔습니다.

4월 8일 서울경제 <또 관권선거 논란…‘문체부, 대통령 홍보영상 투표전날 게시’>에 대한 문화체육관광부의 설명입니다

문체부 “‘대통령의 길’ 영상 각부처 공유, 국정홍보의 기본업무 중 하나”

  • 문화체육관광부는 “행정수반인 대통령의 국정기조와 주요 추진과제를 공무원들에게 공유하는 것은 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국정홍보의 기본업무다”라고 밝혔습니다.
  • 문화체육관광부는 “행정수반인 대통령의 국정기조와 주요 추진과제를 공무원들에게 공유하는 것은 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국정홍보의 기본업무다”라고 밝혔습니다.
  • 문화체육관광부는 “행정수반인 대통령의 국정기조와 주요 추진과제를 공무원들에게 공유하는 것은 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국정홍보의 기본업무다”라고 밝혔습니다.
  • 문화체육관광부는 “행정수반인 대통령의 국정기조와 주요 추진과제를 공무원들에게 공유하는 것은 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국정홍보의 기본업무다”라고 밝혔습니다.
  • 문화체육관광부는 “행정수반인 대통령의 국정기조와 주요 추진과제를 공무원들에게 공유하는 것은 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국정홍보의 기본업무다”라고 밝혔습니다.
  • 문화체육관광부는 “행정수반인 대통령의 국정기조와 주요 추진과제를 공무원들에게 공유하는 것은 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국정홍보의 기본업무다”라고 밝혔습니다.

[문체부 설명]

문체부가 ‘대통령의 길’ 영상을 각 부처 내부망에 공유토록 요청한 것은 국정홍보의 기본업무 중 하나입니다.

‘대통령의 길’은 대통령의 국정기조와 주요 추진과제들을 반영하여 K-TV에서 제작한 영상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문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제13조에 의거 국정에 관한 정책홍보 간행물 및 영상물을 기획 편집하고 제작·배포하는 업무를 일상적으로 담당하고 있으며, 이번 ‘대통령의 길’ 영상의 각 부처 공유도 이런 차원에서 진행된 일상적인 업무의 하나입니다. 주요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공무원들이 행정수반인 대통령의 국정기조와 추진과제들을 공유하는 것은 담당업무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당연히 필요한 일입니다.

문의 : 문화체육관광부 소통정책관실 소통협력과(044-203-2956)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건강한 식생활을 위한 어르신 건강 식사 가이드 - 간식 편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