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농식품부 “2023년 농가 부채 증가는 투자 확대에 기인”

2024.05.28 농림축산식품부
목록

농림축산식품부는 “2023년 농가 부채 증가는 투자 확대에 기인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5월 24일 KBS <농가소득 첫 5,000만 원 넘어…부채도 역대 최대>, 이데일리 <작년 농가 평균소득 5,083만원…첫 5,000만원대에도 부채·경영비 ‘역대 최고’>, 아시아투데이 <지난해 농어가 부채 급증…농가빚 18.7% ‘껑충’> 등에 대한 농림축산식품부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다수 매체에서 “2023년 농가의 평균 부채는 전년 대비 18.7% 늘어난 4,158만원, 역대 최고 수준 기록”의 내용을 보도하였습니다.

[농식품부 설명]

① 2023년 농가 부채 증가는 주로 투자 확대의 결과입니다.

2023년 농가는 영농규모 확대 및 고도화, 사업 다각화 등을 위한 시설·자본 투자 등에 필요한 자금을 장기 차입함으로써 농업과 농업 외 사업에 대한 투자를 늘린 것으로 추정됩니다.

농가 부채는 농업 및 농업 외 사업 투자를 위해 차입한 부채(농업용·겸업용), 주거 및 소비지출 등을 위해 차입한 부채(가계용) 등으로 구성*됩니다. 2023년말 기준 농가 부채는 전년 대비 656만원 증가하였는데, 사업 투자를 위해 차입한 부채가 증가분의 83%를 차지(농업용 326만원↑, 겸업용 216만원↑)했습니다. 반면, 가계용 부채는 17만원 증가에 그쳤습니다. 또한, 상환기간이 1년 이상인 고정부채가 전년 대비 27.4%(842만원↑) 늘어났고 상환기간이 1년 미만인 유동부채는 43.6%(186만원↓) 감소하였습니다.

* 농업용: 영농투자 확대(경지, 건물, 기계, 동식물, 비료·사료 등)를 위해 차입한 부채겸업용: 농업 외 겸업 활동(토지, 건물, 기계 등)을 위해 차입한 부채가계용: 가계 운영(주거, 문화, 의료, 교육 등)을 위해 차입한 부채

② 농업정책자금을 활용한 농업 등에 대한 투자도 확대되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과 첨단기술 융복합, 영농규모 확대, 청년의 영농 창업 지원 등 농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다양한 농업정책자금을 지원해 오고 있으며, 이러한 농업정책자금을 활용한 농가의 투자 확대가 부채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농업정책자금은 전년 대비 11.8%(1조 5천억원) 확대 공급*되었으며, 스마트팜 설치 및 시설 현대화, 후계농의 영농기반 확보 등에 투자되었습니다.

* 대출잔액(조원, 이차보전 대상자금): (2022) 19.4 → (2023) 20.9 (↑11.8%)
** 신규 융자규모(조원, 이차보전 대상자금): (2022) 8.0 → (2023) 8.7 (↑8.7%)

문의 : 농림축산식품부 농업정책관 농업경영정책과(044-201-1715), 농업금융정책과(044-201-1760)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공정위 “필수품목 협의제의 구체적 협의방식 담은 고시 제정 계획”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