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김건희 여사, 이탈리아 대통령 영애와의 환담 관련 이도운 대변인 서면 브리핑

2023.11.08 대통령실
목록

김건희 여사는 오늘(11. 8, 수) 오후, 부친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 함께 한국을 국빈 방문 중인 라우라 마타렐라(Laura Mattarella) 대통령 영애와 용산 대통령실에서 환담을 나눴습니다.

김 여사는 라우라 여사와 문화·예술, 패션, 디자인, 요리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얘기하는 한편, “내년 한국과 이탈리아 수교 140주년을 계기로 창의적이고 의미 있는 문화 행사가 이루어지기 바란다”는데 적극 공감했습니다. 김 여사는 “한국과 이탈리아는 문화적, 정서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며 양국 국민들이 더 많이 교류하며 깊은 우정을 이어가기를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지난 5월 한 이탈리아 브랜드가 한국의 대표적인 고궁인 경복궁에서 전통문화를 모티브로 개최한 패션쇼를 언급하며, “한국과 이탈리아, 전통문화와 현대문화 간 협력이 시너지를 발휘한 좋은 사례”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여사가 “이탈리아의 디자이너 브랜드들이 한국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그 명성이 뛰어나다”고 하자, 라우라 여사는 “이탈리아 사람들은 한국의 뷰티, 음악, 영화, 패션 등에 관심이 많다”고 화답했습니다. 특히, “한국의 패션을 직접 보니 매우 세련되고 우아하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김 여사는 “실력을 갖춘 한국의 젊은 디자이너, K-패션이 더욱 활발히 세계 무대에 진출할 수 있도록 응원하고 있다”며 “라우라 여사님께서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라우라 여사는 이번 방한 계기에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훌륭한 역사 유물 전시를 둘러봤으며, 다음날에는 경상남도 합천의 해인사를 방문할 예정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김 여사는 “불교와 유교 문화가 어우러진 한국만의 독특한 미술 양식이 있다”고 소개했으며, “해인사에서는 팔만대장경이라는 한국의 우수한 세계유산을 꼭 둘러보기 바란다”고 했습니다.

한편, 이탈리아 피자에 대한 화기애애한 대화도 오갔습니다. 김 여사는 “이탈리아 본토에서 시작된 피자가 전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다”며 여느 나라와 다른 이탈리아 피자만의 특징과 매력을 물었습니다. 라우라 여사는 감사의 미소를 지으며 자신 있게 “이탈리아 피자는 좋은 반죽을 베이스로 모짜렐라 치즈와 토마토 등을 가볍게 토핑하는 건강한 피자, 진짜 피자”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여사는 “한국에서 정통으로 인정받는 이탈리안 레스토랑의 피자가 그렇다”며 화답했습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윤석열 대통령 부부 주최 마타렐라 대통령과 영애 초청 공식만찬 관련 이도운 대변인 서면 브리핑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