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언 땅 녹는 시기, 인삼 안전하게 관리하는 방법

2024.02.15 농촌진흥청
목록

- 두둑과 고랑, 물길 정비해 병 미리 차단

- 뿌리 뜬 인삼은 서릿발 피해 없도록 흙 덮어야

- 싹 일찍 트지 않도록 차광막 제때 내리는 것 중요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언 땅이 녹는 해빙기를 맞아 인삼 토양 관리 요령을 소개하고, 싹이 일찍 나지(출아*) 않도록 철저한 예방을 당부했다. * 토양에 종자를 심거나 모종삼(묘삼)을 옮겨 심었을 때 새싹이 땅 위로 나오는 것

 이맘때 기온 상승으로 땅이 녹고 강수량까지 늘면* 토양 수분이 많아져 인삼 뿌리가 썩거나 이차적인 병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실제 최근 2달 인삼 주 생산지의 강수량을 보면 전북 고창 158mm, 충북 보은 142.2mm를 기록해 평년보다 많았다. 따라서 비가 많이 왔거나 평소 물이 잘 고이는 지역은 물길(배수로)을 정비해 물이 잘 빠지도록 관리해야 한다. * 올해 2월 말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확률이 50%이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확률이 40%로 나타남(출처: 기상청 날씨누리)

 또한, 인삼밭에 수분이 많을 때 표면 온도가 영하로 내려가면 뿌리가 들뜨는 서릿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뿌리가 흙 위로 솟거나 인삼이 얕게 묻혀 인삼 머리(뇌두)가 보이는 곳은 고랑의 흙을 덮어 온도와 수분을 유지한다. 3월 초부터는 기상정보를 확인하면서 겨우내 눈에 대비해 걷어뒀던 해가림 차광막을 내릴 준비를 해야 한다. 해가림 차광막을 내리지 않으면 햇빛이 두둑 윗면에 그대로 내리쫴 온도가 오르고 싹이 일찍 트게 된다. 만약 이때 기온이 0도(℃) 이하로 급격히 떨어지면 싹 튼 인삼은 잎이 노랗게 돼 흙을 뚫고 올라오지 못하거나 잎이 오글거리는 피해를 보게 된다.

 해가림 차광막을 내리면 지면 온도가 오르는 것을 막고 해가림 시설 내부의 급격한 온도 변화를 최소화해 인삼 머리(뇌두)가 어는 피해를 미리 막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과 마경호 과장은 “기후변화로 기상재해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농가에서는 기상정보를 꼼꼼히 살펴야 한다.”라며 “물 빠짐 관리와 차광막 설치로 해빙기 발생할 수 있는 습기와 병 피해, 싹이 일찍 트는 현상에 철저히 대비해 달라.”라고 전했다. 

“이 자료는 농촌진흥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겨울 사료작물 봄철 관리로 생산량 늘려요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