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일상 속 나눔의 소중한 가치를 일깨운 우리 이웃을 찾습니다!”

2024.03.04 보건복지부
목록
“일상 속 나눔의 소중한 가치를 일깨운 우리 이웃을 찾습니다!”
- 4월 30일(화)까지 「제13회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후보자 추천 접수 -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제13회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정부포상 계획을 공고하고 3월 4일(월)부터 4월 30일(화)까지 포상후보자 추천서를 접수한다고 밝혔다.

 2012년부터 이어온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포상은 올해로 13회째를 맞아 일상 속 나눔을 실천하며 나눔문화 확산에 기여한 유공자 140명에게 훈장, 포장, 대통령표창 및 국무총리표창 등을 수여할 계획이다.

< 제13회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개요 >

추천기간 : 3월 4일(월) ~ 4월 30일(화)

추천대상 : 3년 이상 인적 나눔(자원봉사 등), 물적 나눔(기부 등), 생명나눔(헌혈, 장기이식 등), 멘토링 등 지속적인 나눔활동으로 나눔문화 확산에 기여한 유공자

포상규모 : 140점(훈장 2, 포장 3, 대통령표창 8, 국무총리표창 12, 보건복지부장관표창 90, 민간단체장표창 25)

  ※ 국무총리표창 이상 훈격의 포상 규모는 행정안전부 협의과정에서 변경 가능

포상수여 : 11월 중(예정)

 포상후보자 추천을 희망하는 개인, 단체(기관)는 누구나 추천서류를 갖춰 보건복지부로 제출하면 된다. 이번 포상에 관한 자세한 내용과 추천서류 양식은 보건복지부 누리집(www.mohw.go.kr) ‘참여-나눔문화-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국민공모’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추천된 포상후보자를 대상으로 주요 공적과 함께 15일 이상 공개 검증을 실시하고, 현지조사를 통해 공적 확인 등을 마친 후 공적심사위원회를 개최해 포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후 국무회의 등을 거쳐 최종 확정된 포상대상자에게는 11월에 개최되는 「제13회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수여식에서 포상을 전수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조규홍 장관은 “매년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정부포상을 통해 우리 사회에 이웃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있는 분들이 참 많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라며, “올해에도 작은 나눔이 누군가에게 커다란 희망이 될 수 있다는 소중한 가치를 일깨워 준 우리 이웃을 적극적으로 추천하여 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붙임>「제13회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후보자 추천 안내문

“이 자료는 보건복지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잠자는 퇴직연금 찾으세요!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