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문화재청-구찌, 경복궁 교태전 부벽화 모사도 제작 공동 추진

2022년 업무협약 이후 첫 협력사업… 부벽화는 연말 완성해 공개

2024.03.25 문화재청
목록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지난 2022년 11월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Gucci)와 체결한 ‘문화유산 보존·관리·활용을 위한 사회공헌활동 업무 협약(MOU)’(22.11.1.)의 일환으로 경복궁 교태전 부벽화의 모사도를 제작·설치하는 사업을 실시한다.

교태전은 고종연간 왕비의 침전으로 사용된 전각으로, 1918년 일제에 의해 훼철이 결정된 후 창덕궁 대조전 복구를 위한 자재로 쓰였으며, 현재의 건물은 1995년 문화재청에서 복원한 것이다. 교태전 부벽화는 해방 이후 조선총독부 박물관에서 국가로 귀속된 끝에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중이다.

본래 교태전의 벽면을 장식했던 부벽화인 ‘화조도’와 ‘원후반도도’는 조선시대 궁중회화를 계승하면서도 왕비의 모성애를 투영한 원숭이, 왕비의 해로를 상징하는 앵무새를 섬세한 필치로 담아낸 작품들로, 왕비의 공간인 교태전의 장소성과 뛰어난 작품성을 모두 갖추고 있다.

문화재청과 구찌는 관계 전문가의 사업안 검토(23년 12월)와 문화재위원회 안건 보고(24년 3월)를 거쳐 경복궁 교태전의 원형 보전과 관람 콘텐츠 확충을 위해 부벽화 모사도를 제작하고 전시를 개편하기로 했으며, 모사도는 앞으로 240여 일간의 시간과 정성을 들여 교태전 내부 벽면에 설치하여 올해 연말 다양한 전시 콘텐츠와 함께 대국민 공개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구찌와 함께 추진하는 이번 협력사업을 통해 문화재청에서 추진 중인 경복궁 복원사업의 고도화에 기여하는 동시에 경복궁을 찾는 내외국인 관람객들이 고종연간 본래의 경복궁 교태전에 근접한 원형을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구찌는 그간 역사적·예술적 의미가 담긴 장소에서 패션쇼를 개최하며, 각 문화 유적지의 보존과 지역의 특색에 맞는 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온 바 있으며, 그의 일환으로 지난 2022년 11월, 향후 3년간 경복궁의 보존 관리 및 활용을 후원하기 위한 사회 공헌 협약을 문화재청과 체결한 바 있다.

문화재청은 문화유산과 지역의 특색에 맞는 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온 구찌와의 이번 첫 번째 협력사업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국가유산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공동 개발하고 이를 국내외의 다양한 관람객에게 선보이는 민관 협력의 모범 사례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경복궁 교태전

< 경복궁 교태전 > 

“이 자료는 문화재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민관이 힘을 모아 케이-마이스 시대 연다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