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국영문 동시배포) 한국의 명승 사찰과 명상 만나 ‘K불교문화’ 콘텐츠로 탄생

국립문화재연구원, BBS 불교방송과 K불교명상 구축·보급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3.26.)

2024.03.26 문화재청
목록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원장 김연수)은 BBS 불교방송(이사장 덕문 스님)과 3월 26일 오전 11시 국립문화재연구원(대전 유성구)에서 「자연유산을 활용한 K불교명상 콘텐츠 구축·보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내 유일 문화·자연유산 종합 연구기관과 불교계 공익 방송재단이라는 각각의 전문성을 살려 자연유산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불교명상을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관련 콘텐츠의 제작과 전시·교육·홍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 국가유산(자연유산)의 가치증진 및 국내외 홍보, ▲ 명승으로 지정된 사찰과 사찰경관림을 활용한 K불교명상 콘텐츠 제작, ▲ 자연유산 명승 등으로 지정된 사찰의 전시·교육·홍보, ▲ 국가유산 체제 홍보를 위한 상호 협력 등이다.

대표적인 전통 불교유산 중 하나인 명상은 인간 내면의 평화와 깨달음을 실현하고, 정신적으로 성장하기 위한 수행 방법의 하나이다. 양 기관은 불교명상 문화의 보급·확산에 기여하고자, 사찰경관림과 같이 우리나라 사찰 주변의 빼어난 자연과 함께 명상에 몰입할 수 있는 영상 콘텐츠를 개발할 예정이다.
* 사찰경관림: 사찰 경내 풍치를 보존하거나 사찰 운영상 필요한 자재 등의 조달을 목적으로 사찰이 소유하고 있는 자연유산

국립문화재연구원은 명승으로 지정된 사찰(26개소)의 자연유산적 가치를 조사하고, BBS 불교방송은 영상촬영과 편집, 방송 프로그램 송출 등을 각각 담당해 K불교명상의 보급에 나서고자 한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은 이번 BBS 불교방송과의 협업을 통해 K불교명상을 국내외에 보급하여, 명승으로 지정된 사찰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 국민들이 자연으로 행복한 몸과 마음 만들기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NRICH, Director General Kim Yeonsoo) under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will sign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with Buddhist Broadcasting System (BBS, Chairman Ven. Dukmun) on March 26 at 11:00 a.m. at NRICH for the 「Development and Dissemination of K-Buddhist Meditation Content Utilizing Natural Heritage」.

In light of the agreement, the two institutions plan to cooperate in various areas such as production, exhibition, education, and promotion of related content. Leveraging their expertise as the only comprehensive research institute for cultural and natural heritage and Buddhist public interest nonprofit broadcasting foundation in Korea, they aim to broadly promote the value of natural heritage and ensure accessibility to Buddhist meditation for all.

The key provisions of the agreement are as follows: ▲ enhancing the value of national heritage (natural heritage) and promoting it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 producing K-Buddhist meditation content utilizing temples and temple forests designated as scenic sites; ▲ exhibiting, educating, and promoting temples designated as scenic sites of natural heritage; ▲ and mutual cooperation for promoting the national heritage system.

Meditation, one of the prominent traditional Buddhist heritages, is a practice method aimed at realizing inner peace, enlightenment, and fostering spiritual growth. With the aim of contributing to the dissemination and expansion of Buddhist meditation culture, the two institutions plan to develop video content that allows immersion in meditation alongside the outstanding natural surroundings of Korean temples, such as temple forests*.

* Temple forest: Natural heritage owned by temples for the preservation of the scenery within temple grounds or for the procurement of materials necessary for temple operations

NRICH will survey the natural heritage value of temples designated as scenic sites (26 sites), while BBS will undertake video filming, editing, and broadcasting, aiming to promote the dissemination of K-Buddhist meditation.

NRICH looks forward to collaborating with BBS to promote K-Buddhist meditation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aiming to widely publicize the beauty of temples designated as scenic sites and hoping to greatly contribute to helping people cultivate happy minds and bodies through nature.


명승 '지리산 화엄사 일원'

< 명승 '지리산 화엄사 일원' >

“이 자료는 문화재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전국 8곳 수문장들 경복궁에 모인다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