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보건복지부 누리집을 통해 ‘전공의 보호·신고센터’ 온라인 신고 가능

2024.04.02 보건복지부
목록
보건복지부 누리집을 통해 '전공의 보호·신고센터' 온라인 신고 가능
- 조규홍 본부장 주재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개최 -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4월 2일(화) 9시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보건복지부장관) 회의를 조규홍 본부장 주재로 개최하여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 의사 집단행동 현황 등을 점검하고 전공의 보호·신고센터 온라인 신고 허용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 및 강화방안

3월 넷째 주 상급종합병원 입원환자 수는 총 21,993명으로 지난주 대비 0.9% 증가, 종합병원 입원환자 수는 총 63,727명으로 지난주 대비 0.3% 증가했다. 3월 중환자실 입원환자 수는 상급종합병원 약 2,900명, 종합병원 약 4,200명 내외 유지 중이다.

응급실 408개소 중 97% 이상이 병상 축소 없이 운영되었으나 27개 중증응급질환 중 일부 진료가 제한되는 권역응급의료센터 수가 3월 첫주 10개소에서 3월 마지막주 14개소로 다소 증가했다.

정부는 응급의료기관의 배후진료 역량을 면밀히 모니터링하여 응급환자의 적정 응급의료기관 이송 등을 철저히 관리할 예정이다.

정부는 비상진료체계 강화를 위한 상급종합병원 인력지원 및 진료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하였고 추가적인 비상진료 보완대책도 마련하기로 하였다.

특히 어제 윤석열 대통령은 유성선병원(대전 유성구 소재)을 방문하여 상급종합병원의 간호인력이 지역 2차 병원에서 근무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지시한 바, 신속하게 검토하여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3월부터 시행 중인 응급실 진료 및 회송 지원, 중증환자 입원료 사후보상 등*을 4월에도 연장 시행한다.

* 응급실 전문의 진찰료 및 심폐소생술 등 응급실 내 68개 응급의료행위 100% 가산 회송료 수가 50% 인상 중증·응급수술 가산 인상 및 확대 등

전공의 보호·신고센터 온라인 신고접수 개시

정부는 전공의, 의대교수 등이 전공의 보호·신고센터에 쉽게 접근토록 하고 보다 두텁게 보호하기 위해 기존 핫라인을 통한 전화·문자접수 외에 3월 29일(금)부터 온라인 신고 접수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 보건복지부 누리집(www.mohw.go.kr) 배너 또는 [참여] - [전공의 보호·신고센터] 메뉴 통해 접속

보건복지부는 신고자 정보가 외부에 유출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또한 상담 및 피해 사례 조사, 심리상담·사후관리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필요시 타 수련기관으로의 이동도 지원하고 있다.

협박과 같은 위법사례는 수사 의뢰 등 조치 중이며, 직장 내 괴롭힘 사례는 고용노동부와 협업해 조치할 계획이다. 

조규홍 본부장은 "정부는 중증·응급환자의 진료 차질 최소화에 우선순위를 두고, 비상진료체계 강화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하면서 "의사 여러분들께서도 환자분들이 더 이상 고통받지 않도록 집단행동을 접고 합리적인 방식으로 의사를 전달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하였다.

<붙임> 전공의 보호·신고센터 온라인 신고 접수 방법

“이 자료는 보건복지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2022년 기준 장애인기업실태조사 결과 공표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