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참고자료)한미 첨단산업·청정에너지 협력 확대, 대미 투자기업 지원 논의

2024.04.15 산업통상자원부
목록


한미 첨단산업·청정에너지 협력 확대, 대미 투자기업 지원 논의

산업통상자원부 안덕근 장관 첫 방미(4.10-12) 결과


산업통상자원부 안덕근 장관은 4.10.()~12.() 미국 워싱턴 D.C.방문하여 지나 러몬도(Gina Raimondo) 상무장관, 제니퍼 그랜홈(Jennifer Granholm) 에너지 장관과 첨단산업·청정에너지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우리 기업의 주요 투자 지역 상·하원 의원*, 무역·통상을 담당하는 세입위 의원** 등을 만나 우리기업의 원활한 투자를 위한 지원을 당부하였다.

* (테네시) 마샤 블랙번 상원의원, (조지아) 버디 카터 하원의원, (인디애나) 루디 야킴 하원의원

** 얼 블루머나워 하원의원(세입위 간사)

금번 방미(訪美)는 안 장관 취임 후 첫 미국 방문으로서 작년 4월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강화된 양국 협력 모멘텀을 발전시키기 위해 산업·에너지를 담당하고 있는 () 상무부, 에너지부를 만나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였다.

우선, 러몬도 상무장관과는 제2차 한미 공급망·산업 대화(SCCD)의 상반기 개최를 통해 반도체 등 첨단산업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으며,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등 다자체제에서의 양자 협력에 대해서도 논의하였. 아울러 작년 8 캠프데이비드에서 한미일 3국 정상이 합의한 한미일 산업장관회의 제1회의의 상반기 개최에도 합의하였다. 또한 무역구제 이슈 등 기업들의 통상 현안 해소를 위한 노력을 전개하는 한편, 미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반도체법 관련 우리 측 관심사항을 전달하고, 우리 기업의 미국 내 활동 관련 애로사항에 대한 미 상무부 차원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였다.

에너지부 장관과는 작년 4월 이후 1만의 장관급 회담을 가졌으며, 동 계한미 간 에너지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를 위한 장관급 협의체 활성화 필요성에 공감하고, 수소, 재생에너지, 원전 등 포괄적인 청정에너지 협력을 논의하였다.

한편, 안 장관은 대미(對美) 투자 중인 우리 기업에 대해 차별없는, 충분한 보조금 세액공제 혜택을 위해 미() 행정부 및 의회에 협조를 당부하였으며, 우리 기업의 국 내 공장 설립 및 운영에 필요한 인력의 적기 파견을 위한 비자 문제 해결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안 장관은 향후 상무부·에너지부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양국 간 협력 모멘텀을 강화해 나갈 것이며, “특히 한미(韓美) 경제협력의 주역인 우리 기업들의 원활한 대미(對美) 투자 및 이익 극대화를 위해 지속 노력할 이라하였다.


“이 자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1분기 무역기술장벽(TBT) 1,194건, 2년 연속 최고치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