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보도자료) 다친 소방공무원에 로봇 의수·의족 등 첨단보조기구 지원

2024.04.15 소방청
목록

소방청-포스코1%나눔재단-사회복지법인 따뜻한 동행



소방공무원 첨단보조기구 지원사업 추진




-로봇 의수·의족,스마트보청기,전동휠체어 등 첨단 보조기구 지원

-부상 소방공무원의 일상회복 및 삶의 질 향상에 도움26일까지 신청받아

- 포스코1%나눔재단(poscofoundation.org)에서 신청서 내려받아 이메일 접수


소방청(청장 남화영)포스코1%나눔재단,사회복지법인 따뜻한동행이 공상 소방공무원의 일상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맞춤형 첨단 보조기구를 지원한다.

해당 사업은 소방활동 중부상으로 장기간 요양이 필요한 소방공무원가운데 사회참여의 의지가 높아첨단 보조기구의 활용이 높은 이들을 대상으로,삶의 질 개선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올해는이달26일까지 신청서를 접수하며,보훈공단의 적격여부 심사를 통해로봇 의수,의족,스마트 보청기,전동휠체어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첨단보조기구

내용

로봇의족

넓적다리의지,무릎관절의지,종아리의지

로봇의수

아래팔의지,위팔의지,손의지

기립형 첨단 전동 휠체어

기립형 첨단 전동 휠체어

스마트 보청기

스마트 보청기(소음성 난청,이명 등)

신청대상은 기존 수혜자를 제외한현직 소방공무원 또는 퇴직 소방공무원(국가유공자로 인정된 자)이며,공상 판정을 받지 않아도 신청할 수 있다.

신청방법은포스코1%나눔재단(poscofoundation.org)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이메일(songpr@walktogether.or.kr)로 접수하면 된다.

한편,소방청포스코1%나눔재단,사회복지법인 따뜻한 동행과 함께2022년부터 지원사업을 시작, 202216, 202322명 등지금까지 퇴직 소방공무원 포함 총38명의 소방공무원이 지원 혜택을 받았다고 밝혔다.

구분

스마트 보청기

기립형 첨단

전동 휠체어

로봇의족

로봇의수

합계

‘22

12

1

2

1

16

‘23

19

3

-

-

22

소방청 관계자는부상 소방공무원의 일상회복을 돕기 위해 마련 된 사업인만큼 도움이 필요한 분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줬으면 한다이밖에도 공상 소방공무원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다양한 차원에서 정책을 발굴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담당 부서

소방청

책임자

과 장

정건일

(044-205-7410)

보건안전담당관

담당자

소방경

심도영

(044-205-7406)



“이 자료는 소방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참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 일일브리핑(206차)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