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참고자료)중동정세 불안 심화에도 국민 생활에 영향 없도록 석유·가스 비상 대응태세 가동

2024.04.15 산업통상자원부
목록


중동정세 불안 심화에도 국민 생활에 영향 없도록 석유·가스 비상 대응태세 가동

국제유가 및 석유·가스 수급 리스크 분석, 비상대응체계 점검

정부, 정유업계, 에너지경제연구원, 석유·가스공사 합동으로 비상대응 시스템 가동


414(한국시간)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한 공습을 감행함에 따라 중동의 지정학적 불안정성이 심화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안덕근 장관은 415 () 오후 정유사, 에너지경제연구원, 석유공사, 가스공사와 함께 긴급 점검 회의를 개최하여 석유·가스 수급 상황과 국내외 유가 영향 등을 점검하였다.

산업부는 현재까지 국내 원유·액화천연가스(LNG) 도입 차질이 없고, 운항상황도 이상이 없음을 확인하였다. 다만, 우리나라 석유·가스 도입에서 중동 의존도가 높고*, 에너지의 안정적 수급에 있어서도 중동 지역의 중요성이 매우 큰 만큼, 호르무즈 해협의 운항 차질 등 다양한 상황을 상정하여 비상시 수급 대응 방안을 논의하였다.

* ‘23년 기준 국내 도입 원유의 72%, 가스의 32%를 중동 지역에서 공급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에도 불구하고 415() 12시 기준(한국시간) 국제유가는 전 거래일 대비 0.31% 하락한 배럴당 $90.17(브렌트유) 보이고있다. 향후 중동을 둘러싼 주요국의 대응에 따라 유가가 급등할 수 는 만큼, 정부는 참석기관과 함께 다양한 국제유가 시나리오를 전망하고, 국제가가 상승할 경우에 국내 경제와 물가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였다.

한편, 산업부는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이 시작된 414() 직후, 중동 사태 관련하여 석유·가스, 무역, 공급망 등 전 분야에 걸친 종합상황실을 가동하기로 하였다. 특히 석유·가스는 중동 지역과 관련한 핵심 원자재인 만큼, 산업부는 이번 회의에서 업계 및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국제유가 및 에너지 수급 관련 일일 분석·관리 시스템*을 운영하기로 하였다.

* 국내외 유가 동향 분석 및 대응 유조선·LNG선 운송 현황 실시간 모니터링,
수급 차질 대비 비상대응계획 점검 등

안덕근 장관은 중동 지역 상황이 급박하게 전개되는 만큼 정부도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시나리오에 대한 대비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해나갈 것라고 강조하며, “업계 및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하여 적기에 효과적으로 금번 이란-이스라엘 충돌 상황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자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특화역량 창업보육센터(BI)를 통해 창업기업 문제해결 프로그램 추진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