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우량 고구마 모종 생산과 보급에 힘쓰겠습니다.

2024.04.18 농촌진흥청
목록

 - 곽도연 국립식량과학원장, 18일 전북 김제 고구마 모기르기 영농현장 방문

 - 국산 품종으로 모기르기 현황 및 생육 상황 살펴

 -  적극적인 기술지원으로 현장 문제 해결할 터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 곽도연 국립식량과학원장은 4월 18일, 전북특별자치도 김제시에 있는 고구마 모 재배 농가 현장을 찾아 시설 및 생육 상황을 살피고,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곽 원장이 방문한 농가는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고구마 신품종 ‘호풍미’, ‘소담미’ 등 4품종의 바이러스 무병묘 계약재배를 한국농업기술진흥원과 맺고 고구마 모를 생산해 농가에 공급하고 있다. 작년 한 해 동안 비닐철골하우스 약 4,800㎡(600㎡, 8동)에서 고구마 바이러스 무병묘 총 21만 주를 생산해 보급했다. 올해는 최대 25만 주 생산을 목표로 플러그묘*를 증식하고 있다.*플러그묘: 소량의 상토가 담긴 플라스틱 연결포트에 고구마 줄기를 꽂아 기른 모종으로, 모가 균일하고, 모종의 수송과 취급이 용이하며, 공간 이용 효율이 좋은 장점이 있음 

 곽 원장은 지난해 고구마 모 생산 실적과 현재 고구마 모 생육 상태를 확인하고, 모종을 키우면서 발생하는 문제점과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병해 예방법과 품종별 모 기르는 기술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이날 만난 김미영 농업인은 “고구마 모종을 잘 기르기 위해서는 싹이 잘 트는 온도와 습도 등 적절한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라며, “품종별로 적절한 모종 재배 기술과 효율적인 온습도 관리 등 농촌진흥청의 꾸준한 자문과 지원을 받아 안정적으로 우량 모종을 생산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곽 원장은 “우량한 모종을 생산해 국내 고구마 품종 확산에 이바지한 농가들의 열정과 노력에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농업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적극적인 기술지원을 펼쳐 우량한 고구마 모종 생산과 보급에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이 자료는 농촌진흥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참고] 경부선 서울역 무궁화열차의 KTX 추돌 및 탈선 (1보)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