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일본 수출 고추 농약 잔류허용기준 설정

2024.04.30 농촌진흥청
목록

- 농촌진흥청, 차먼지응애 방제 농약 잔류허용기준 후생노동성과 협의

- 농약 안전사용 지침서 제작·보급, 전문가 상담 추진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일본 후생노동성과 협의해 지난 3월 고추 재배에서 사용하는 차먼지응애 방제 농약 ‘테부펜피라드’의 잔류허용기준을 설정했다.

 테부펜피라드는 국내에서는 고추를 재배할 때 사용할 수 있으나 일본에서는 사용이 금지돼 있다. 그동안 일본에서는 고추의 테부펜피라드 잔류허용기준이 없어 일본으로 고추를 수출*할 때 테부펜피라드가 검출되면 통관이 거부됐다. * 2023년 일본 수출량(고춧가루 등 가공품 포함): 78만 6,330kg, 472만 1,751달러(출처: Kati 농식품수출정보)

 2020년과 2021년 한국산 고추에서 테부펜피라드가 검출되면서 한국산 고추 통관 과정에 테부펜피라드 전수검사 명령이 시행*됐고, 국내산 고추의 일본 수출이 어려워졌다.* 일본 통관 검사 비율: (통상) 5% → (1회 위반) 30% → (2회 위반) 100% 전수검사

  이에 대응해 농촌진흥청은 일본 내 테부펜피라드 잔류허용기준을 설정하기 위해 고추를 대상으로 테부펜피라드 잔류시험을 했고, 그 결과를 근거로 2022년 일본 후생노동성에 테부펜피라드 잔류허용기준 설정을 요청했다. 농촌진흥청과 일본 후생노동성은 2년간 협의 끝에 올해 3월, 일본 내 테부펜피라드 잔류허용기준을 국내와 같은 0.5mg/kg로 설정했다. 이에 따라 한국산 고추에 대한 테부펜피라드 전수검사 명령도 해제됐다.

 테부펜피라드의 잔류허용기준이 설정됨에 따라 일본 수출용 고추를 재배할 때 테부펜피라드를 사용해 방제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전수검사 명령이 해제되면서 일본 통관도 원활히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 농촌진흥청은 일본 수출용 고추를 재배하는 국내 농가를 대상으로 테부펜피라드 잔류허용기준과 사용 방법을 포함한 농약 안전사용 지침서를 제작해 보급하고, 전문가 상담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농산물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2006년부터 지금까지 일본, 대만 정부와 협의해 이들 나라에 수출하는 18개 농산물에 대한 80건의 농약 잔류허용기준*을 설정했다.* 일본 13작물 51건, 대만 5작물 29건

 농촌진흥청 잔류화학평가과 이희동 과장은 “농산물 수출 활성화를 위해 농업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수출 대상국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수출 농산물의 농약 잔류허용기준 설정을 계속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농촌진흥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국내 최초 노란 잎 차나무 개발, 맛도 뛰어나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