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농업인 지능형 농장 쉽게 도입·성공 운영 돕는다

2024.05.08 농촌진흥청
목록

- 농촌진흥청, ‘스마트농업 테스트베드 교육장’ 전국 119개소 운영

- 지능형 농장 전문지식·활용 기술 등 체계적인 교육·전문 상담 진행

- 누적 교육 인원 총 6만 8,642명…교육 후 지능형 농장 도입 2,370명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지능형 농장(스마트팜) 교육의 요람인 ‘스마트농업 테스트베드 교육장’이 농업인의 지능형 농장 도입을 돕고 스마트농업 확산의 발판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능형 농장은 농사의 편리성·생산성·품질향상을 극대화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해 최적의 생육 환경 속에서 작물을 재배하는 시설이다. 초기 설치비용이 많이 들어가고, 시설 운영을 위해 전문지식과 기술 활용 능력이 필요하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2018년부터 전국 시군 농업기술센터에 ‘스마트농업 테스트베드 교육장’을 조성해 지능형 농장 설치 및 운영을 위한 이론과 실습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전국 119개소에 조성을 마쳤다. 교육장에서는 지능형 농장 도입에 관심이 있거나 이미 도입한 농업인을 대상으로 시설·장비 활용, 센서 제어·측정, 양액·배지 관리, 데이터 수집·분석 등에 관한 체계적인 교육과 전문 상담(컨설팅)이 이뤄지고 있다.

 2019년부터 2023년까지 교육장을 다녀간 누적 교육 인원은 총 6만 8,642명에 달한다. 교육받은 후 새롭게 지능형 농장을 조성하거나, 일반 온실을 지능형 농장으로 바꾼 농업인은 총 2,370명에 이른다. 특히 지난해 일반 온실을 지능형 농장으로 전환한 농가의 경우 생산성은 평균 23% 이상, 농가소득은 평균 22% 이상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력은 평균 10% 이상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이미 지능형 농장을 운영하던 농업인들도 교육을 통해 최적의 생육 환경 제어를 위한 데이터 활용 능력 등이 향상돼 생산량과 매출이 증가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스마트농업 테스트베드 교육장’을 경기 고양, 강원 고성, 경남 함양, 울산 등 4곳에 추가 조성하는 한편, 2027년까지 총 150개소로 확대·운영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 김지성 과장은 “정부는 2027년까지 스마트농업 보급률을 농업 생산의 3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라며 “‘스마트농업 테스트베드 교육장’을 기반으로 많은 농업인이 지능형 농장을 쉽게 도입하고 성공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교육과 전문 상담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농촌진흥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마늘, 양파 기계화 촉진’ 현장 의견 듣는다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