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2024 남북통합문화센터 자원봉사단 3기, 5월 ‘민통선 평원벼 모내기 지원 자원봉사’

2024.05.20 통일부
목록

2024 남북통합문화센터 자원봉사단 3기,5월 ‘민통선 평원벼 모내기 지원 자원봉사’
“저 산 너머가 북한이라니, 마침 내 고향에서 모내기를 하는 듯”
“남북한 벼를 교배해 만든 평원벼, 남북주민이 함께 모내기해 더욱 의미”

□ 통일부 남북통합문화센터 자원봉사단은 5월 18일(토), ‘민통선 통일촌 평원벼 모내기 지원 자원봉사’를 진행했습니다.

o 통일촌은 1973년 민간인 출입 통제선(이하 ‘민통선’)에 만들어진 마을로, 최근까지 전쟁 1세대 어르신들이 주로 농업을 중심으로 생계활동을 하며 거주하고 있었지만, 그 자녀들이 경제활동을 위해 민통선 밖으로 이주하게 되면서 농번기에 일손 부족을 겪고 있습니다.

o 이에 남북통합문화센터 자원봉사단 소속 북한이탈주민 24명, 일반주민 23명과 서울시 동행나눔봉사단 소속 북한이탈주민 10명, 일반주민 6명 등 총 63명이 통일촌 평원벼 시험재배를 위한 모내기에 힘을 보탰습니다.

* ‘평원벼’는 ‘평화를 원하는 벼’를 줄인 명칭으로, 파주시 남북농업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진부19호(남)와 삼지연4호(북) 품종을 교배한 것

□ 남북통합문화센터 자원봉사단은 모판을 나르고 모줄 잡기, 모 심기 등을 도왔으며, 구슬땀을 흘리며 남과 북이라는 구분 없이 하나 됨을 경험하였습니다.

o 자원봉사에 참여한 한 일반주민 봉사자는 “남북한 벼를 교배해 만든 평원벼를 북한이탈주민과 함께 모내기한다는 것은 너무나도 의미 있는 일입니다.”라는 소감을 전했습니다.

o 또한, 북한이탈주민 봉사자들은 “저 산 너머가 북한이라니, 내 고향에서 모내기를 하는 것 같습니다.”, “북한에 있을 땐 살아남으려고 농사를 지었는데, 오늘 너무 즐겁게 활동했습니다.” 등의 소회를 밝혔습니다.

□ 이번 모내기 지원 자원봉사를 통해 재배한 평원벼는 「제3회 남북주민 자원봉사 페스티벌(9. 28.)」 전 수확하여, 다양한 먹거리 형태로 페스티벌 참여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입니다.

□ 남북통합문화센터 자원봉사단은 이 밖에도 △남북 독거 어르신을 위한 삼계탕 나눔(8. 17.) △탈북 청소년 초청 동행(10. 19.) △에너지 취약 계층을 위한 연탄배달(11. 16.) 등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이웃과 공동체를 위한 나눔을 실천하고, 남북통합을 이뤄나가는 데 기여하도록 하겠습니다.

※ 붙임 : 현장사진 4매. //끝//

“이 자료는 통일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보도자료] 동행축제 계기 현장행보(서울 종로구 통인시장)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