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K-디자인 민관협업 정책 플랫폼 가동한다!

2024.05.22 산업통상자원부
목록


K-디자인 민관협업 정책 플랫폼 가동한다!

디자인 산업 혁신과 소통 구심체로 제1‘K-디자인 산업대화출범

인공지능(AI) 디자인전략 상반기에 의견수렴 거쳐 발표 예정

디자인 업계가 제안한 디자인의 날, 디자인 법령 제·개정 적극 검토 개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522() 한국디자인진흥원 대회의실에서 강경성 1차관 주재로 “K-디자인 산업대화” 1차 회의를 개최하였다. “K-디자인 산업대화는 강경성 1차관과 한국디자인단체총연합회 김현선 회장을 공동 위원장으로 13명의 디자인 업계 및 단체 대표들로 구성되었으며, 작년 6월 발표한 ‘K-디자인 혁신전략이행을 위해, 기업 육성, 인력 양성, 연구개발(R&D), 제도 개선 등 디자인 정책 과제를 논의하는 민관 합동 정책 플랫폼이다.

특히, 1차 회의에서는 디자인 진흥사업 추진방향, 디자인 연구개발(R&D) 개편방안 등에 대한 토론이 진행되었다. 디자인 진흥사업은 인공지능(AI) 기술의 발전과 디자인 수요 다변화에 따라 기술-디자인 융합 비즈니스 도전, 디자인테크 혁신 생태계 구축, 맞춤형 해외 진출 방안 등이 논의되었다. 디자인 연구개발(R&D)는 색상·소재·마감(CMF), 인간공학, 디자인 특화 인공지능(AI) 등 디자인 산업의 핵심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분야에 집중 투자하는 방안이 제시되었다.

이외에도 디자인 업계의 제안에 따라 디자이너의 자긍심 고취 및 디자인 중요성 인식을 위한 디자인의 날제정 계획과 디자인 산업의 진흥정책 거버넌스를 개편하기 위한 디자인 법령 제·개정 검토 계획이 논의되었다.

김현선 회장은 인공지능 확산과 환경규제 강화 등 급변하는 디자인 환경변화에 대응하여 우리 디자인 기업과 디자이너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한 정책을 업계를 대표하여 활발히 제안하고, 정부와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경성 1차관은 디자인은 우리 산업의 고부가화를 위한 핵심수단임을 강조하고, “최근 생성형 인공지능(AI)의 급속한 성장으로 디자인 산업의 지형과 디자이너 요구 역량이 크게 변화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인공지능(AI) 디자인 확산 전략을 상반기에 업계 의견 수렴을 통해 조속히 발표하고, 디자인 기업 성장 기반 조성, 디자인 활용률 제고, 디자인권 및 거래 제도 개선 등 디자인 주요 정책이 K-디자인 산업대화를 중심으로 논의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자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반려식물 관리, 어린이 원예 체험으로 배워요”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