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법정 제도 상회하는 출산·육아 지원, 생애주기 맞춤형 유연근무 등 우수기업에 정부 포상

2024.05.28 고용노동부
목록
- 고용노동부, 제24회 「고용평등 공헌포상」 개최 - 

고용노동부(장관 이정식)는 제24회 「고용평등 강조기간(5.25.~31.)」을 맞아 5월 28일(화)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문화 확산에 공로가 큰 기업과 개인을 대상으로 「고용평등 공헌포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함께 만드는 일·가정 양립, 함께 누리는 남녀고용평등」 이라는 주제로 개최된 올해 시상식은 철탑산업훈장, 산업포장 등 정부포상 12점,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 25점이 수여되었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들은 법정 기준보다 높은 수준의 출산·육아 지원 및 유연한 근무방식 도입 등 일·가정 양립 제도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특히, 부모육아휴직 등 맞돌봄 지원과 함께 임신·육아기 유연근무 제도 운영 등이 두드러졌다. 아울러, 채용 과정에서의 공정성 강화, 여성 관리자 육성 등 성별 불균형 완화 노력도 뚜렷했다.
 
기업 부문에서는, 법으로 정한 기준(연간 3일) 보다 높게 난임휴가(여성 42일, 남성 3일)와 난임 시술비 지원을 하고, 부모의 육아시간 확보를 위해 육아휴직을 최대 2년으로 연장하고 자녀입학 돌봄휴가 등을 도입·운영한 씨제이프레시웨이(주)가 그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롯데쇼핑(주) 백화점사업부는 ▲(임신기) 임신 전 기간 근로시간 단축제, 예비아빠 초음파 휴가(3일 유급) ▲(육아기) 남성 자동 육아휴직제,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교육기) 유치원 적응 휴가, 초등학교 입학 휴가(2일 유급) 등 근로자 생애주기 맞춤형 복리후생 제도를 제공한 점을 높게 인정받았다.
이외에도 ㈜크몽,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는 중소기업임에도 근로자를 위해 적극적으로 유연근무 및 모성보호 제도를 도입·운영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한편 개인별 포상에서는, 동국제약(주) 한인규 이사가 영예의 철탑산업훈장을 받았다. 한인규 이사는 시차출퇴근제·재택근무제 등 다양한 유연근무제를 도입하고, 연차휴가를 전일, 반일, 반반일로 나누어 쓰게 함으로써 실질적인 일·가정 양립을 지원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산업포장은 ㈜대구은행 김준동 차장에게 돌아갔다. 김준동 차장은 ’22년 노사 합의를 통해 육아휴직 제도를 개선(난임휴직과 육아휴직 기간을 분리)하고, 난임치료휴가(연간 3일, 유급)·청원유급휴가 등 휴가 제도를 다양화해 가족친화적 문화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올해는 일선 현장에서 일·가정 양립 제도를 도입하고 운영을 위해 노력한 근로자들도 유공자로 선정되었다. 임신·출산·육아로 인한 퇴사를 방지하기 위해 복리후생 제도 및 선택근무제·재택근무제 등 유연근무제를 적극적으로 제안하고 도입될 수 있도록 노력한 ㈜스칼라웍스 신수민 대리, 월 4회 재택근무 활용, 육아휴직 대체자에게 인센티브를 부여하여 눈치 보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여건 조성에 기여한 ㈜모션 김진환 팀장 등이 공적을 인정받았다.
 
이정식 장관은 “저출생이라는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일·가정 양립을 위한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와 실천이 필수적”이라며, “일·가정 양립이 기업 문화로 확산·정착될 수 있도록 정부도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문  의:  양성평등정책담당관  손우진(044-202-7728)

“이 자료는 고용노동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산림청, 유엔사막화방지협약 사무총장과 산림협력 논의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