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환경부 장관, “금강·논산천 수해복구, 홍수기 전에 제방 공사 마무리 철저”

2024.05.31 환경부
목록

▷ 작년 제방 유실 등 수해가 발생한 논산지역 금강, 논산천 복구현장 방문

▷ 여름철 홍수피해 재발방지를 위해 수해복구 사업 차질없이 추진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5월 31일 오후 논산시 성동면에 위치한 금강과 논산천 수해복구 공사현장을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방문하여 제방 공사 진행상황과 올해 홍수기(6월 21일~9월 20일) 대비 상황을 점검한다고 밝혔다.


수해복구 공사현장인 금강 우곤제와 논산천 성동제는 지난해 7월 집중호우*로 불어난 하천수가 제방 안쪽으로 흐르는 누수(파이핑) 현상이 발생했고, 이로 인해 약해진 제방 일부가 유실되어 인근 농경지 등이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 공주(복룡리)관측소: 최대시우량 45mm, 48시간 누적강우량 469mm(500년빈도 이상)

** (금강 우곤제) 제방 유실 20m 발생 → 농경지 침수 115ha 발생(논산천 성동제) 제방 유실 50m 발생 → 농경지 침수 75ha 발생


지난해 홍수피해 발생 직후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제방 유실 구간에 톤마대를 쌓고 그 위를 방수포로 보강한 임시제방이 설치되었으나, 올해는 동일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임시제방을 철거하고 홍수기 전 완공을 목표로 유실된 제방복구 및 보강공사가 진행 중이다.


금강 우곤제는 붕괴지점을 포함해 취약한 198m의 제방을 다시 쌓고 누수를 막기 위해 제방 안쪽에 차수벽이 설치된다. 이와 함께 보다 넓은 구간(1,074m)에 방수포를 덮는 추가 보강도 실시된다. 논산천 성동제도 제방 복원(79m) 및 차수벽(200m)이 설치 중이며 홍수기 전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홍수기 전까지 수해 복구공사가 조속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라며, “복구공사 완료 이후에도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이상징후 발견 시 즉시 현장 조치가 가능하도록 논산시 등 관련 지자체와 협력체계를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금강, 논산천 수해복구공사 현장점검 계획(안).  끝.


담당 부서 환경부 책임자 과  장  안상혁 (044-201-7531) 총 괄 하천안전팀 담당자 사무관 강상진 (044-201-7537) 협 조 금강유역환경청 책임자 과  장  김민균 (042-865-9110)  하천공사과 담당자 주무관 남기갑 (042-865-9111)
 

“이 자료는 환경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과기정통부, 이공계 대학원생들과의 간담회 개최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