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소외된 청년들이 스스로 일어날 수 있게”… ‘맞춤형 지원’ 강화

2024.06.10 국민권익위원회
목록

소외된 청년들이 스스로 일어날 수 있게맞춤형 지원강화

 
  • ,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자립준비·은둔 청년 대상 맞춤형 이동신문고개최
  • ·은둔 청년 고충 청취...고충 해소 위해 관계 기관 등 의견 나눠
 

민권익위원회(위원장 유철환, 이하 국민권익위)는 오늘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자립준비은둔 청년들이 겪고 있는 다양한 고충과 애로사항을 듣고 관계 기관·단체들과 함께 해소 방안을 논의했다.

* 자립준비청년: 18세가 되어 아동복지시설 또는 가정위탁 보호가 종료된 지 5년 이내의 아동

 

국민권익위는 현장을 찾아 민원을 상담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맞춤형 이동신문고를 운영하고 있는데, 최근 자립준비 청년들의 고독사 발생 등* 청년층의 고립 문제가 대두됨에 따라 이번에는 자립준비·은둔 청년들의 어려움을 직접 듣고 해소하기 위해 관계 기관·단체 등이 의견을 나누는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 상에 홀로 나간지 827세 예나씨의 쓸쓸한 죽음[소외된 자립청년](5.7. 중앙일보), 고립의 끝에 남겨진 흔적들 엄마·아빠 보고싶다, 미안하다”(5.6. 아시아경제)

 

이번 맞춤형 이동신문고는 국민권익위 유철환 위원장의 주재로 자립준비·은둔 청년들과 보건복지부, 교육부, 아동권리보장원, 한국토지주택공사, 사회적고립가구지원센터 등의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 자리에서 한 참석자는 아르바이트로 인한 근로소득 발생 시, 생계수당이 줄어 일하고 싶은 의욕이 사라지고 생계당만으로 지내고 싶어지는 현실적인 문제점이 있으니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또한, 청년들은 정책의 수립과 집행과정에서 청년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세심하게 접근해 주길 바라고, 도움이 필요할 때 언제든 접근할 수 있는 기관이나 소통창구가 필요하며, 고립·은둔에서 벗어나기까지에는 긴 시간이 필요한 만큼 단계별 맞춤형 지원방안이 지속되어야 함을 강조하였다.

 

관계 기관들은 자립준비·은둔 청년들의 애로사항을 살피는 지원 정책을 보다 강화하는 한편, 자립준비·은둔 청년과의 소통창구를 더 넓히고 관련 민간단체와도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권익위는 추가 조사나 관계기관과 협의가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고충민원으로 접수해 처리하고 관련제도의 개선도 검토할 계획이다.

 

국민권익위 유철환 위원장은 이번 맞춤형 신문고는 자립준비·은둔 청년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관계 기관과 단체들이 논의하는 의미깊은 자리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권익위는 자립준비·은둔 청년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어려움을 살펴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이 자료는 국민권익위원회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초여름에 만끽하는 궁궐 후원의 아름다움과 전통 문양의 미학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