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보도자료] 한-중남미 미래협력 포럼 참석자 합동접견

2024.06.10 국무조정실
목록


한덕수 국무총리, 쿠바 포함 중남미 6개국과 합동 접견

- 2024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 참석 계기 방한한 중남미 6개국 및 OECD 인사와 분야별 협력 증진 방안 협의 -



□ 한덕수 국무총리는 6월 10일(월)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4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 참석 계기 방한한 중남미 6개국 및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인사를 합동 접견하고 한-중남미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 접견인사 (국명 알파벳순)

- (칠레) 아우로라 윌리암스(Aurora Williams) 광업부장관

- (쿠바) 카를로스 페레이라(Carlos Pereira) 외교부 양자총국장

- (도미니카공화국) 조아네스 켈너(Johannes Kelner) 산업통상중소기업부차관

- (과테말라) 헥토르 마로킨(Hector Marroquín) 경제부차관

- (온두라스) 에두아르도 레이나(Eduardo Reina) 외교부장관

- (페루) 하비에르 곤잘레스-올라에체아(Javier González-Olaechea) 외교부장관

- (OECD) 호세 알다빈(Jose Ardavin) 대외관계국 중남미 총괄과장


□ 한 총리는 많은 중남미 국가들이 6.25전쟁에서 한국을 지원하는 등 오랜 우방국으로서 한-중남미가 국제무대에서 다양한 협력을 지속해온 점을 평가하고,


ㅇ 올해 2월 한-쿠바간 외교관계 수립은 한국이 모든 중남미 국가들과 외교망을 완성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고 강조하였다.


□ 한 총리는 지난 2차례 중남미 방문을 통해 우리 정부의 대중남미 협력 의지를 강조한 바 있다고 언급하고, 세계 경제 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한-중남미간 핵심광물, 방산, 인프라, 친환경 등 분야에서 상생 협력을 확대중인 만큼, 현지 진출한 우리 기업들이 이러한 협력에 지속 기여할 수 있도록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였다.


□ 또한, 한 총리는 북한이 위협적인 언사와 도발을 통해 안보 위협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하고, 우리 대북정책에 대한 각 국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하였다.


□ 중남미 6개국 고위인사들은 2024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이 한국과의 새로운 협력 분야를 모색하는 데 유익한 기회가 되었다고 평가하고, 에너지, 광물, 교육, 기후변화, 의약품, 반도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과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가기를 희망하였다.


ㅇ 또한, 한국 기업의 중남미 투자 확대를 기대하고, 한국 기업의 활동에 대한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이 자료는 국무조정실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보도참고] 지배구조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