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진주검무 계승 위해 일생 바친 ‘운창 성계옥’ 선생 회고전

2024년 국립무형유산원 상설테마전 ‘검과 춤을 잇다, 운창 성계옥’(6.25.~8.25.)

2024.06.24 국가유산청
목록

  국가유산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박판용)은 2024년 상설테마전 「검과 춤을 잇다, 운창 성계옥」을 6월 25일부터 8월 25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 열린마루 1층 상설전시실(전북 전주시)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국가무형유산 진주검무 보유자였던 고(故) 운창 성계옥(成季玉, 1927~2009) 선생의 기증품을 중심으로 한 ‘진주검무를 완성하다’, ‘시서화에 몰두해 치열한 삶을 살다’, ‘운창을 기리며’의 세 가지 주제로 구성되어 진주검무의 온전한 전승과 전통춤의 체계적인 복원에 헌신한 그의 삶을 확인할 수 있다.

‘진주검무를 완성하다’에서는 성계옥 선생이 직접 사용한 진주검무 칼과 의상을 비롯해 지금의 진주검무를 완성한 선생의 노력인 담긴 기증품을 만나볼 수 있다. 보유자가 되기 전부터 진주검무의 역사와 유래를 기록하던 그의 학구적인 면모는 논개의 충절을 기리기 위한 제사인 ‘의암별제’를 1992년 사료에 기반해 복원하여 시행함으로써 빛을 발했다. 또한, 진주검무의 온전한 전승을 위해 1982년 무형문화재전수회관 건립의 필요성을 피력하고 사재를 들여 건물을 짓는 한편, 진주시립국악학교에서 오랜 기간 후학양성에 힘을 쏟았다. 『진주의암별제지』(1987), 『진주검무』(차옥수 공저, 2002), 『의암별제지 증보판』(2006) 등을 발간하며 지속적으로 저술 활동도 꾸준히 이어갔다.

‘시서화에 몰두해 치열한 삶을 살다’에서는 먹과 붓을 가까이한 성계옥 선생의 일상을 담고자 하였다. 창녕 성씨 후예이자 유학자였던 부친의 영향으로 그는 손에서 책을 놓지 않았으며, 시를 짓고 문인화를 그리며 ‘운창’(芸窓, 선비가 머무는 서재의 창)이라는 호에 걸맞은 삶을 살았다. 특히, 만학도로서 57세에 고려대학교 교육대학원 한문교육과에 입학하는 등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인 삶의 태도는 자녀들에게 보낸 편지에서도 잘 드러난다.

‘운창을 기리며’에서는 선생의 친 딸인 고방자 여사, 현 진주검무 보유자인 유영희·김태연 보유자, 그리고 박설자 시도무형유산 진주포구락무 보유자 등 선생을 그리워하는 유족과 제자들의 인터뷰와 선생이 복원에 힘쓴 진주검무, 진주포구락무, 진주선악(배따라기) 등의 교방춤을 담은 추모 공연을 영상으로 만나 볼 수 있다.
* 교방춤: 고려와 조선 시대 교방에 소속된 기녀가 추던 춤

이외에도, 관람객들이 직접 모형검을 잡고 영상을 보며 진주검무 동작을 따라해 볼 수 있는 체험공간도 마련되어 진주검무의 절제되면서 화려한 춤사위를 경험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사전예약 없이 개방시간(09:30~17:30, 매주 월요일 휴관) 내에 방문하는 관람객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오랜 역사를 지닌 진주검무와 진주 지역 전통춤의 온전하고 체계적인 전승을 위해 한평생 헌신한 그의 삶이 국립무형유산원의 적극행정으로 공들여 마련된 이번 전시를 통해 다시 한 번 되새겨질 것이다.



1. 포스터.png

< 「검과 춤을 잇다, 운창 성계옥」 홍보물(포스터) >

“이 자료는 국가유산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공정한 오늘, 청렴한 미래, 신뢰받는 대한민국’을 위한 청렴콘텐츠 공모전에 참여하세요!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