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제15차 한일 차관전략대화 개최 결과

2024.06.28 외교부
목록

   김홍균 외교부 제1차관은 6.28.(금) 일본 동경에서 오카노 마사타카(岡野 正敬)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제15차 한일 차관전략대화를 개최하고, 양국관계, 북한문제를 비롯한 지역·국제 이슈 전반에 걸친 폭넓은 분야에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을 교환하였다.

  ※ 한일 차관전략대화는 한일 양국이 지역 및 글로벌 이슈에 대해 보다 큰 틀에서 논의하고 협력해 나가자는 취지에서 2005년 출범한 협의체

    - 2005-2014년간 13회 개최 후 9년간 중단되었으나 양국 정상 합의로 2023년 제14차 회의 재개


   양 차관은 외교, 경제, 문화, 인적교류 등 전 분야에서 양국 관계 개선이 가시화되고 있는 등 한일 양국이 미래를 지향하며 발전하고 있다고 하고, 제반분야에서 한일 관계개선이 양국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형태로 나타남을 환영하였다. 아울러 양 차관은 내년 한일 국교정상화 60주년을 맞이하여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기 위해 양국 간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하였다.


   오카노 차관은 이번 차관전략대화가 양자관계뿐만 아니라 지역 및 글로벌 이슈에 대해 심도있게 의견을 교환하는 기회가 되었다고 평가하고, 양국이 중요한 이웃국가로서 금번 논의 결과를 토대로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언급하였다.


   양 차관은 최근 푸틴 대통령의 방북 계기 러북 양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인 군사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데 대해 지역 및 글로벌 안보를 위협하는 행위로서 엄중한 우려를 표명하였다. 양 차관은 6.20.(목) 한일 외교 장관이 유선 협의를 통해 긴밀한 협조를 해나가기로 합의한 것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복합도발 시도 등 엄중한 안보 상황 속에서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연대하여 한일·한미일간 굳건히 공조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였다.


   또한, 양 차관은 인도태평양 지역 정세는 물론 글로벌 차원의 우크라이나 및 중동 정세 등과 관련해서도 폭넓게 의견을 교환하고, 자유, 인권, 법치의 가치를 공유하는 한일 양국이 한층 긴밀히 공조하여 대응해 나가자고 하였다.


   아울러 양 차관은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 등 한일간 주요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양국 관계 발전의 모멘텀을 이어나가기 위해 함께 노력해나가기로 하였다.


   한편 김 차관은 동 전략대화 이후 가미카와 요코(上川 陽子) 일본 외무대신을 예방하고, 향후 한일관계의 발전과 경제, 안보, 인적교류 등 각 분야에서 양국 국민이 체감 가능한 성과를 도출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 외교당국간에 긴밀히 소통해 나가자는 데 공감하였다.



영문보도자료 바로가기(Eng. Version)

“이 자료는 외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관세청 심사국장, 「중소·중견 수출 수출입안전관리우수업체(AEO) 기업 간담회」 개최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