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외교부, 환인도양연합과 해양자원 개발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 세미나 개최

2024.07.03 외교부
목록

 외교부는 ‘제5차 한-환인도양연합(Indian Ocean Rim Association, 이하 IORA) 파트너십 세미나(The 5th ROK-IORA Partnership Seminar)’를 2024.7.3.(수) 서울에서 개최했다.


   ※ 환인도양연합(IORA): 1997년 인도와 남아공 주도로 인도양 연안 국가간 경제·사회 협력을 위해 출범한 지역협의체로 한국은 2018년 11월 대화상대국(Dialogue Partner)으로 가입

    - 회원국(23개): 인도, 스리랑카, 방글라데시, 몰디브,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호주, 이란, UAE, 예멘, 오만, 남아공, 케냐, 소말리아, 마다가스카르, 탄자니아, 모잠비크, 모리셔스, 세이셸, 코모로, 프랑스

    - 대화상대국(12개국): 한국, 미국, 중국, 일본, 영국, 독일, 이집트, 튀르키예, 이탈리아, 러시아, 사우디, EU



 ‘한-IORA 파트너십 세미나’는 제19차 IORA 각료회의(2019.11월, 아부다비) 계기 우리측이 제안한 1.5트랙 협의체로, 우리나라와 IORA간 상호 이해를 높이고 구체적인 협력분야를 발굴하기 위한 정책·학술 교류 플랫폼이다.

     ※ 한-IORA 파트너십 세미나 개최 현황: 제1차 ’20.10월, 제2차 ’21.7월, 제3차 ‘22.6월 개최, 제4차 23.12월



 금번 세미나는 ‘해양연구를 통한 지속가능한 해양자원 개발’을 주제로 개최되었으며, 살만 알 파리시(Salman Al Farisi) IORA 사무총장이 방한하여 대면 참석했다. 동 세미나에서는 IORA 회원국 정부, 연구기관, 학계 인사 및 관련 민간 전문가들이 인도양의 광대한 해양자원 개발을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각 국의 해양 연구 사례 등을 공유했다.

     ※ 이번 세미나는 IORA 회원국/대화상대국측 인사의 비대면 참석과 IORA 사무국, 회원국 주한대사관 및 우리측 인사의 현장 참석을 병행하는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


 김상훈 아시아태평양국장은 개회사를 통해 인도양 지역에서의 IORA의 역할을 평가하며, IORA와 인태지역의 공동번영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해양자원이 우리의 삶에 미치는 막대한 영향을 고려하여 인도양내 무한한 천연자원을 잘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세미나에서 함께 모색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살만 알 파리시 IORA 사무총장은 기조연설에서 인도양의 지속가능한 해양생태계 보호를 위한 해양연구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면서 해양연구 촉진 및 역량 강화를 위한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UNESCO) 산하 정부간해양학위원회(IOC), 유엔아프리카경제위원회(UNECA) 등 국제기구와의 양해각서 체결 등 청색경제 관련 IORA 활동을 소개하는 한편, 다양한 주제의 주기적인 지식 공유 플랫폼인 동 세미나를 높게 평가했다.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우리의 인태전략의 주요 협력 파트너인 환인도양 공동체와의 파트너십을 지속 강화함으로써, 동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번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붙임 : 제5차 한-IORA 파트너십 세미나 사진.  끝.


영문보도자료 바로가기(Eng. Version)

“이 자료는 외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파리올림픽’ 준비하는 양궁 국가대표 선수단 응원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