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사용후 배터리·희소금속 순환경제 위해 수요·공급기업이 힘을 모으다

2024.07.10 산업통상자원부
목록


사용후 배터리·희소금속 순환경제 위해
수요·공급기업이 힘을 모으다

- 2024년 순환경제 대·중소기업 상생라운지(배터리·금속 분야)개최

- 수요·공급기업 간 1:1 상담회를 도입하여 구체적 성과 발굴에 주력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 이하 산업부)는 순환경제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을 강화하고, 상생협력을 통한 신사업 발굴을 지원하기 위해 710()2024년 순환경제 대·중소기업 상생라운지를 개최하였다.

순환경제는 제품의 전()과정에서 자원효율을 극대화하는 친환경 경제로서, 폐기물 감소 외에 원료부터 완제품 생산에 이르는 제품의 공급망 측면에서도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특히, 배터리·금속 분야는 전 세계적인 전기차 보급 확대 및 희소금속 확보 경쟁 심화에 따라 순환경제 발전이 가장 시급한 분야로 평가된다.

2021년 처음 개최하여 금년에 네 번째를 맞는 동 행사는 최근 유럽연합(EU) 배터리규제, 디지털제품여권 등에 따라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사용후 배터리 순환경제 및 희소금속 재자원화를 주제로 마련되었으며, 55개 기업*이 참가하였다.

* 수요기업 7개사(3 + 중소·중견 4), 공급기업 48개사(1 + 중소·중견 47)

금번 행사는 크게 비즈니스 파트너링(Partnering)비즈니스 모델 발표·전시등 두 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먼저 비즈니스 파트너링 공급기업과 수요기업을 연계하여 협력 사업을 발굴하기 위한 상담회로, 금년에 1:1 상담회를 처음으로 도입하여 기업 간 구체적인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주력하였다. 또한 비즈니스 모델 발표·전시는 공급기업 중 10개 기업을 선정하여 해당 기업의 순환경제 기술·제품을 수요기업에게 홍보하는 프로그램이다. 한편, 본 행사 계기에 ’24년 순환경제 사업화 모델* 공모에서 선정된 9개 기업에 대한 사업화 지원금(20.15억원) 수여식이 별도로 진행되었다.

* 배터리, 플라스틱, 원단 등 폐자원으로부터 희소금속(리튬 등) 추출 및 재생원료 생산

산업부 이승렬 산업정책실장은 축사를 통해 오늘 행사는 국가 주력 산업인 배터리·금속 분야에서 수요·공급기업들이 한데 모여 신사업을 발굴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면서, “정부도 주력산업과 연결된 순환경제 부분에서도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트렌드를 주도해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외교부, 우리 청년 인재들의 국제기구 진출 확대 지원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