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멀티미디어

콘텐츠 영역

일부 혼합진료 금지가 의료민영화의 포석? 의료 남용을 막기 위한 개선책입니다

2024.03.07 보건복지부
목록

일부 혼합진료 금지가 의료민영화의 포석? 의료 남용을 막기 위한 개선책입니다

  • 일부 혼합진료 금지가 의료민영화의 포석? “의료 남용을 막기 위한 개선책입니다”
  • 일부 혼합진료 금지가 의료민영화의 포석? “의료 남용을 막기 위한 개선책입니다”
  • 일부 혼합진료 금지가 의료민영화의 포석? “의료 남용을 막기 위한 개선책입니다”
  • 일부 혼합진료 금지가 의료민영화의 포석? “의료 남용을 막기 위한 개선책입니다”
  • 일부 혼합진료 금지가 의료민영화의 포석? “의료 남용을 막기 위한 개선책입니다”
  • 일부 혼합진료 금지가 의료민영화의 포석? “의료 남용을 막기 위한 개선책입니다”
  • 일부 혼합진료 금지가 의료민영화의 포석? “의료 남용을 막기 위한 개선책입니다”
  • 일부 혼합진료 금지가 의료민영화의 포석? “의료 남용을 막기 위한 개선책입니다”
  • 일부 혼합진료 금지가 의료민영화의 포석? “의료 남용을 막기 위한 개선책입니다”
  • 일부 혼합진료 금지가 의료민영화의 포석? “의료 남용을 막기 위한 개선책입니다”

일부 혼합진료 금지가 의료민영화의 포석?
의료 남용을 막기 위한 개선책입니다.

비급여 관리를 강화하면 의료민영화로 이어진다는 주장 은 현실성 없는 낡은 음모론에 불과합니다.

*(가설) 비급여+급여 혼합진료 금지
→ 비급여 비용 지급이 줄어든 민간보험사 수익 증가
→ 개인 의료비 부담 증가로 건강보험 납부 저항
→ 건강보험 당연지정제 폐지, 건강보험을 민간보험이 대체
→ 의료민영화 완성

<이유 1>
혼합진료 금지 항목 검토는 모든 비급여가 아닌 ‘과잉’ 비급여에 한정됩니다.

수면내시경, 무통주사 등 ‘필수적인 진료에 수반되는 비급여 항목’은 혼합진료 금지 검토 대상이 아닙니다.
*혼합진료금지 적용 기준, 대상, 방식 등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는 ‘의료개혁특별위원회’ 논의를 거쳐 확정할 계획

<이유 2>
의료 남용 금지는 건강보험 보장성과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혼합진료 금지는 도수치료, 백내장 수술 비급여 렌즈 등 의료계에서도 문제시하는 일부 비급여 진료만을 대상으로 합니다.

<이유 3>
국민건강보험 당연지정제는 건강보험법에 명시되어 확고하게 유지됩니다.

건강보험 당연지정제는 모든 의료기관이 국민건강보험 가입 환자를 진료하도록 법적 의무를 부여한 제도입니다.
정부는 건강보험 당연지정제를 확고히 유지하여 국민의 의료 접근성을 보장하겠습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청년주택드림청약통장의 모든 것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