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공정위가 온라인 플랫폼 각 분야 1위 업체 관리? 사실과 달라

2022.11.30 공정거래위원회
목록

공정거래위원회는 “공정위가 온라인 플랫폼 각 분야 1위 업체를 관리한다거나 온라인 플랫폼 독과점 심사지침의 제정으로 자사 PB 상품의 홍보를 금지하고 규제대상을 확대한다는 등의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11월 30일 한국경제 <자율규제 한다더니…‘플랫폼과’ 만드는 공정위>, <카카오 잡겠다는 플랫폼 규제...e 커머스 업계 초토화시킬 것>, <e커머스 싹까지 자르는 플랫폼 규제 폭탄 째깍>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설명입니다

[공정위 입장]

□ 한국경제 11.30일자 “자율규제 한다더니...‘플랫폼과’ 만드는 공정위” 제하 기사 중 다음 내용은 사실과 다르니 보도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① “공정위가 추진 중인 ‘플랫폼 시장의 공정경쟁 기반 확보 대책’은 크게 두 줄기다. 한 업체의 점유율이 일정 수준을 넘지 않도록 하고, 플랫폼 사업자와 입점업체 간 갈등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법적 효력을 지니는 심사지침을 마련하는게 첫 번째다.” 

⇒ 공정위는 그간 사업자의 점유율 자체를 규율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규제할 계획이 없습니다.

⇒ 공정위가 마련 중인 「온라인 플랫폼 독과점 심사지침」은 온라인플랫폼공정화법(안)과 같이 플랫폼 사업자와 입점업체간 갑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 아닌, 현행 공정거래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독과점 남용행위에 대한 법집행 기준을 플랫폼 분야 특성을 감안하여 구체화한 가이드라인입니다.

② “신설되는 플랫폼과는 네이버, 쿠팡, 배달의민족 등 각 분야 1위 사업자를 별도 관리할 것으로 알고 있다.”

⇒ 신설되는 부서는 복잡하고 다양한 플랫폼 이슈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민간의 자율규제 논의 지원·플랫폼 실태조사·플랫폼 시장 경쟁촉진 정책 수립 등을 담당할 예정이며, 네이버, 쿠팡, 배달의민족 등을 별도 관리할 계획이 전혀 없습니다.

□ 또한, 한국경제 11.30일자 “카카오 잡겠다는 플랫폼 규제...e커머스 업계 초토화시킬 것” 제하 기사 중 다음 내용은 사실과 다르니 보도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③ “공정위가 미국, 유럽 등에서 먼저 추진 중이거나 시행된 빅테크 규제법(안)을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이식하려고 하다가 공정거래 유도라는 기존 취지와 목적이 훼손되고, 규제 대상이 더 넓어질 공산이 커진 것도 문제로 지목된다.”

⇒ 플랫폼 관련 국내외 입법 논의 및 법제화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심사지침은 현재까지 누적된 온라인 플랫폼 분야의 법 집행 사례를 토대로 현행 법체계를 유지하면서 최소한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려는 방식으로서, 현행 공정거래법 위반 여부에 대한 심사기준을 온라인 플랫폼 분야에 특화해 구체화하는 것인 만큼 규제 대상이 더 넓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 또한, 한국경제 11.30일자 “e커머스 싹까지 자르는 플랫폼 규제 폭탄 째깍” 제하 기사 중 다음 내용은 사실과 다르니 보도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④ “공정위가 마련 중인 온라인 플랫폼 독과점 심사지침 가운데는 ‘자사 우대 금지’ 조항이 소비자 편익을 침해할 것이라는 우려가 높다. e커머스업게 관계자는 이 조항은 e커머스의 노하우를 활용해 가격을 확 낮춘 자체 브랜드(PB) 상품을 이용자에게 우선 홍보할 수 없다는 내용이라며 소비자들이 고물가 방파제로 떠오른 PB를 손쉽게 구매하는 것을 저해할 공산이 크다고 했다.”

⇒ 공정위가 마련 중인 「온라인 플랫폼 독과점 심사지침」에서 예시하고 있는 자사우대 행위는 그 행위만으로 위법하다고 보지 않으며, 경쟁제한효과, 소비자 후생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경쟁제한 우려가 있는 경우에 한해 공정거래법 위반에 해당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심사지침의 제정으로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가 PB상품을 홍보할 수 없다는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릅니다. 

□ 공정위는 온라인 플랫폼의 창의와 혁신은 최대한 존중하면서, 독과점 남용의 폐해는 효과적으로 시정할 수 있도록 「온라인 플랫폼 독과점 심사지침」을 포함한 온라인 플랫폼 독과점 정책을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균형감 있게 추진해나갈 예정입니다.

ㅇ 아울러, 온라인 플랫폼 분야의 갑을관계 문제 개선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온라인 플랫폼과 소상공인 간 자율규제도 실효적인 방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입니다.

문의 : 공정거래위원회 시장감시총괄과(044-200-4492)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산업부 “안전 최우선의 원칙 하에 원전 적극 활용”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포토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