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수입 소고기 할당관세 조치가 한우가격에 미치는 영향 미미

2022.12.12 농림축산식품부
목록

농림축산식품부는 “수입 소고기 할당관세 조치가 한우 가격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고 밝혔습니다.

12월 12일 파이낸셜뉴스 <올초 폐기에만 100억 쓴 수입란 들썩이는 계란값에 다시 ‘만지작’>에 대한 농림축산식품부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실제 정부가 올해 물가안정을 위해 무관세로 들여온 수입소고기 10만 톤도 한우가격 하락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

[농식품부 입장]

우선 수입소고기 할당관세는 지난 6월 수입소고기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27.2% 상승하는 등 필수 먹거리 가격 상승으로 국민 생활 부담이 가중되는 것을 막기 위해 실시한 불가피한 조치였습니다.

수입소고기 할당관세 10만 톤 중 대부분(7.5만 톤)은 냉동육으로 당초부터 수입소고기를 주로 사용하는 가공업체, 단체 급식업체 및 일반 식당 등의 수요가 높은 제품이며, 구조적으로 한우가격에 영향을 미치기 어렵습니다.

따라서 고급육에 해당하는 한우고기는 수입소고기와 직접적으로 경합되기 어려운 측면이 있습니다. 실제 올해 7월 말 할당관세 시행 이후에도 한우 도매가격*이 9월까지 상승세를 나타낸 점 등을 감안할 때 수입소고기 할당관세 조치가 한우가격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진 않은 것으로 판단됩니다.

* 한우 평균 도매가격(원/kg): (`22.7월) 19,086 → (`22.8월) 19,621 → (`22.9월) 20,053

아울러 최근의 한우가격 하락 상황은 공급 측면에서 사육규모 증가 영향에 따른 도축물량 확대*, 소비 측면에서 겨울철 비수기 진입 및 경기둔화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측면이 큰 것으로 보입니다.

* 9월 사육마릿수(천마리): (평년) 3,136, (`21) 3,451 → (`22) 3,544 (평년비 13.0%↑, 전년비 2.7%↑)

* 1~11월 도축마릿수(천마리) : (평년) 688, (`21) 714 → (`22) 772 (평년비 12.2%↑, 전년비 8.1%↑)

농식품부는 2019년부터 한우농가, 생산자단체 등에게 향후 한우 사육과잉에 따른 가격하락 우려를 지속적으로 알리고 암소감축 및 송아지 입식 자제 독려 등을 추진해 왔으나, 2020~2021년 한우 도매가격 상승에 따른 농가 사육의향 상승으로 사육 규모가 줄지 않아 이러한 상황이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생산자단체 등에 사육 규모 감축 등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당부하고, 정부 차원의 대대적 소비 촉진과 대책 등을 마련하여 한우 수급 상황이 안정화되도록 할 계획입니다.

문의: 농림축산식품부 축산정책국 축산경영과(044-201-2332)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이주호 교육부 장관 “학교 개혁 주역은 교원…더 긴밀히 소통·협력”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포토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