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분당 신도시 8개 규모의 ‘공급 드라이브’에 거는 기대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 2021.02.10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

정부가 2월 4일 메머드급 주택 공급 계획을 발표했다. 골자는 2025년까지 서울 32만, 전국 83만 가구 공급 부지를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전국적으로 분당 신도시급 8개, 서울 기준으로는 3개 규모 물량이다. 본격적인 ‘공급 드라이브’로 볼 수 있다.

정부는 역세권, 준공업지역, 저층 주거지, 재건축·재개발, 택지지구까지 동원가능한 땅을 최대한 찾아 집을 짓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부지를 확보하고 인허가나 공사 기간을 감안하면 입주시점은 부지확보 시점보다 더 늦을 것이다. 다만 정부와 지자체가 합동으로 인허가를 대폭 줄이는 패스트랙을 가동하면 진척이 빨라질 수 있다.

답보상태인 재건축 공급에 ‘물꼬’

이번 대책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재건축 공급에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점이다. 그동안 재건축사업은 ‘5대 족쇄’라고 부를 만큼 각종 걸림돌에 부딪혀 진행이 지지부진했던 게 사실이다.

이 가운데 가장 강도 높은 규제가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재초환)이다. 강남권 재건축 단지 기준 조합원 1인당 최대 5억 2000만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공공방식으로 재건축을 하면 재초환 부담이 없다. 국토교통부는 공공 직접 시행 방식은 개발이익이 공공으로 귀속되므로 부담금 부과 대상에서 제외하겠다고 밝혔다.

공공이 사업시행자가 되므로 조합설립인가, 관리처분계획인가 같은 절차도 없다. 토지주(아파트 소유권자)는 현물을 공공에 선납하고 특별 할인 아파트 분양권을 받는 격이 된다. 사업이 ‘초 스피드’로 진행되어 통상 13년에서 5년 이내로 단축시킬 수 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재건축아파트 주인 입장에선 종전방식과 공공방식 중 한 가지를 선택하는 ‘옵션’이 주어진 셈이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비강남지역의 초기 단계 재건축 단지에서 공공 재건축 방식을 선택하는 단지들이 제법 나올 것으로 보인다. 사업이 막바지인 재건축 조합은 공공방식을 선택할 경우 중도에 조합을 해산해야 하므로 기존 방식대로 개발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이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국토교통부)
변창흠 국토부 장관이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국토교통부)


개발 후보지역 불안 가능성은 낮아

또 역세권, 저층 주택가와 공장 지대를 활용하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3년간 한시적으로 시행된다. 이중 역세권은 부지면적 5000㎡이상 되는 곳에서는 용적률을 최대 700%까지 올려준다. 그만큼 아파트를 더 지을 수 있게 되어 사업성이 좋아진다는 의미이다. 개발업계에서는 이 같은 인센티브로 ‘공급의 각’이 나온다는 반응이 나온다.

메머드급 개발 계획 발표에도 후보지역에서 불안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 같다. 대책 발표일(2월 4일) 이후 재건축·재개발, 역세권, 준공업지역 등 사업구역 내에서 신규 계약 체결자는 아파트 우선 공급권이 없고 현금청산 대상이되기 때문이다. 이런 규제로 후보 사업구역에서는 불확실성 증대로 매수세가 줄면서 위축될 수도 있다. 최근 거래가격 또는 거래량이 예전보다 10~20% 늘어나면 개발지역에서 제외키로 한 점도 가수요를 차단하는 또 다른 장치다.

전세난 발생하지 않도록 시기 조정 필요

이번 대책에서 물량의 70~80%를 분양주택으로 내놓기로 한 것은 내 집 마련을 꿈꾸는 무주택자들에겐 반가운 소식이다. 다만 청약통장 가입자별로 희비가 엇갈릴 수 있다.

재건축·재개발 구역은 민간개발이어서 원래 분양물량이 대부분 청약예금·부금 가입자 몫으로 돌아간다. 그런데 공공주도로 개발을 진행하면서 청약저축 가입자에게 배정되는 물량이 크게 늘어난다. 청약예금·부금 가입자 입장에서는 그만큼 당첨기회가 줄어 불만이 생길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보유하고 있는 청약통장에 따라 청약기회가 부당하게 축소되지 않도록 제도를 개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후속대책을 기대한다.

대도시 지역 개발은 허허벌판에 아파트를 짓는 신도시 개발과는 다르다. 기존 주택을 한꺼번에 철거하고 거주자를 이주시키면 국지적인 전세난이 유발될 수 있다. 지역과 시기를 적절하게 조절하는 세밀한 로드맵이 필요해 보인다.

정책브리핑의 기고, 칼럼의 저작권은 원작자에게 있습니다. 전재를 원할 경우 필자의 허락을 직접 받아야 하며, 무단 이용 시
저작권법 제136조
제136조(벌칙)
①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 <개정 2011. 12. 2.>
1. 저작재산권, 그 밖에 이 법에 따라 보호되는 재산적 권리(제93조에 따른 권리는 제외한다)를 복제, 공연, 공중송신, 전시, 배포, 대여, 2차적저작물 작성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
2. 제129조의3제1항에 따른 법원의 명령을 정당한 이유 없이 위반한 자
②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 <개정 2009. 4. 22., 2011. 6. 30., 2011. 12. 2.>
1. 저작인격권 또는 실연자의 인격권을 침해하여 저작자 또는 실연자의 명예를 훼손한 자
2. 제53조제54조(제90조 및 제98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에 따른 등록을 거짓으로 한 자
3. 제93조에 따라 보호되는 데이터베이스제작자의 권리를 복제ㆍ배포ㆍ방송 또는 전송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
3의2. 제103조의3제4항을 위반한 자
3의3. 업으로 또는 영리를 목적으로 제104조의2제1항 또는 제2항을 위반한 자
3의4. 업으로 또는 영리를 목적으로 제104조의3제1항을 위반한 자. 다만, 과실로 저작권 또는 이 법에 따라 보호되는 권리 침해를 유발 또는 은닉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 자는 제외한다.
3의5. 제104조의4제1호 또는 제2호에 해당하는 행위를 한 자
3의6. 제104조의5를 위반한 자
3의7. 제104조의7을 위반한 자
4. 제124조제1항에 따른 침해행위로 보는 행위를 한 자
5. 삭제 <2011. 6. 30.>
6. 삭제 <2011. 6. 30.>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