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크리스마스 아침의 아이들

[정태남의 클래식 여행] 오스트리아/ 빈(Wien)

2023.12.18 정태남 이탈리아 건축사
목록
빈 시청사 앞 광장에 조성된 크리스마스 시장.
빈 시청사 앞 광장에 조성된 크리스마스 시장.

영어권 나라에서 쓰는 ‘크리스마스’(Christmas)는 ‘그리스도의 축제’ 또는 ‘그리스도의 미사’라는 뜻의 라틴어에서 유래된 말이다.

성탄절을 ‘탄생’이라는 뜻으로 이탈리아어로는 Natale(나탈레), 스페인어로는 Navidad(나비다드), 프랑스어로는 ‘새로운 소식’이라는 뜻으로 Noël(노엘), 독일어에서는 ‘(아기 예수 탄생을) 지켜보는 밤’이라는 의미에서 Weihnachten(바이나흐텐)이라고 하는데, 독일어권인 오스트리아에서는 ‘그리스도의 날’이란 뜻으로 Christtag(크리스트탁)이라고도 한다.

크리스마스 절기 중 가장 중요하고 신성한 순간은 12월 24일 저녁이다. 이때는 가족 중심으로 성찬을 하고는 서로 선물을 교환한다. 또 자정이 되면 성당이나 교회를 찾아가 자정 미사나 예배에 참석기도 한다.

그럼 크리스마스를 맞는 모든 나라에서 가장 많이 사랑받는 노래라면? 단연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이다. 이 노래는 우리의 마음과 영혼을 거룩하게 하는 불멸의 크리스마스 선물이다.

이 노래는 205년 전 오스트리아에서 탄생했다.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잘츠부르크 부근의 마을 오번도르프(Oberndorf)의 성 니콜라우스 성당의 보좌신부 요제프 모어(1792-1848)가 작사하고 초등학교 교사이자 오르가니스트 프란츠 그루버(1787-1863)가 작곡한 것인데 1818년 12월 24일 저녁 성 니콜라우스 성당에서 처음으로 불려졌던 것이다.

한편 성 니콜라우스는 언어권에 따라 ‘성 니콜라오스’, ‘성 니콜라스’, ‘성 니콜라’ 등으로도 불린다. 그는 로마제국 시대 후반인 270년경 소아시아의 뮈라(Myra)의 부유한 집안 태생으로 뮈라의 주교가 되기 전 여러 가지 선행을 베풀었다.

전해오는 말에 의하면, 그는 어느 가난한 집안의 아버지가 빚을 갚지 못해 세 딸을 창녀로 팔아야 했던 상황을 알고는 그들 몰래 창가에 금화가 든 자루를 던져주어 그들이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했다고 한다. 이러한 연유로 성 니콜라우스는 크리스마스 때 선물하는 전통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인물이다.

또한 그는 뱃사람들과 어린이들을 보호하는 성인이기도 하다. 크리스마스 때 아이들이 고대하는 ‘산타클로스’는 따지고 보면 세인트 니콜라스(Saint Nicholas)를 변형한 이름이다.

빈의 크리스마스 시장에서 크리스마스용 목각 장식품과 선물을 사는 사람들.
빈의 크리스마스 시장에서 크리스마스용 목각 장식품과 선물을 사는 사람들.

크리스마스 절기 동안 빈에서는 시내의 주요 광장 곳곳에서 크리스마스 시장이 열리는데 특히 빈 시청사, 마리아 테레지아 광장, 쇤브룬 궁전 마당에는 작은 오두막 매장이 들어서서 아기자기한 ‘크리스마스 마을’이 형성된다. 크리스마스 시장에서 파는 물건 중에는 목각으로 만든 인형과 장난감 등을 비롯한 아이들을 위한 선물용 제품이 아주 많다.

그러고 보니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은 어린아이들을 그린 아주 정감이 넘치는 유화가 빈의 벨베데레 궁전에 있는 오스트리아 미술관에 한 점 소장되어 있다. 이 그림은 화가 발트뮐러(F. G. Waldmüller 1793-1865)의 <크리스트탁모르겐>(Christtagmorgen), 즉 <크리스마스 아침>이라는 작품이다.

발트뮐러가 그린 베토벤 초상화.
발트뮐러가 그린 베토벤 초상화.

발트뮐러는 일반인들에겐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19세기 전반에 활동한 아주 유명했던 화가로 당시 빈과 그 주변의 풍경과 풍속을 정교한 필치로 화폭에 담았는데, 1823년에는 머리가 희끗한 모습의 말년의 베토벤의 초상화를 그리기도 했다.

발트뮐러는 1793년에 빈에서 태어났다. 만년에는 빈에서 남서쪽으로 약 17킬로미터 떨어진 작은 마을 힌터브륄에서 살다가 그곳에서 1865년에 세상을 떠났다.

<크리스마스 아침>은 그가 1844년에 힌터브륄에서 그린 유화로 크기는 64.5 x 84.5cm가 된다.

이 그림은 당시 오스트리아의 크리스마스 풍습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이 그림을 보면, 창문으로 들어오는 빛으로 밝혀진 실내에서 크리스마스 아침을 맞는 아이들의 표정이 무척 재미있다. 그런데 자세히 보면 겨울 아침인데도 창문이 열려있고, 또 아이들은 모두 맨발이다. 왜 그럴까?

발트뮐러의 그림 <크리스마스 아침>.
발트뮐러의 그림 <크리스마스 아침>.

오스트리아의 크리스마스 풍습에서 산타클로스 역할은 크리스트킨트(Christkind)가 한다. 크리스트킨트는 ‘아기 예수’라는 뜻으로 보통 작은 천사의 모습으로 묘사된다. 크리스트킨트는 12월 24일 밤 아이들이 잠자는 동안에 아이들이 벗어 놓은 신발 안에 선물을 놓고 간다. 창문이 열려있다는 것은 크리스트킨트가 다녀갔다는 뜻이다.

창가의 아이는 창가에 둔 자기 신발에 무슨 선물이 담겼을까 궁금해하고, 그 옆의 남자아이는 자기 신발 안에 든 선물이 별로 신통치 않다는 듯한 표정이다. 작은 꼬마는 받은 선물에 흡족해서인지 할머니에게 자랑하고 있다. 크리스마스 절기가 되면 아이들은 설레는 마음으로 크리스트킨트를 기다린다.

하지만 아무도 크리스트킨트를 실제로 본 적은 없다. 그래서 아이들이 크리스트킨트를 보고 싶다고 하면, 어른들은 으레 ‘응, 조금 전에 다녀갔어’라고 대답한다.

횔드리히스뮐레의 외벽에 그려진 슈베르트의 얼굴과 <보리수> 악보.
횔드리히스뮐레의 외벽에 그려진 슈베르트의 얼굴과 <보리수> 악보.

한편 이 그림에서 보이는 실내는 상상의 공간이 아니라 실재의 장소이다. 즉 지금의 ‘횔드리히스뮐레’라고 하는 호텔 겸 카페 레스토랑이 자리 잡은 건물의 그 당시 내부 모습이다.

이곳은 원래 방앗간이었으나 1786년에 게스트하우스로 바뀌어, 슈베르트는 친구들과 함께 이곳을 즐겨 찾기도 했는데, 슈베르트는 바로 이곳에서 <보리수>를 작곡했다는 전설이 있다.

슈베르트는 <보리수>를 작곡한 다음 해인 1828년 11월 19일에 세상을 떠났다. 그러니까 <고요한 밤 거룩한 밤> 탄생 10주년을 맞는 해였다.

정태남

◆ 정태남 이탈리아 건축사

건축 분야 외에도 음악·미술·언어·역사 등 여러 분야에 박식하고, 유럽과 국내를 오가며 강연과 저술 활동도 하고 있다. <유럽에서 클래식을 만나다>, <동유럽 문화도시 기행>, <이탈리아 도시기행>, <건축으로 만나는 1000년 로마>, <매력과 마력의 도시 로마 산책> 외에도 여러 저서를 펴냈으며 이탈리아 대통령으로부터 기사훈장을 받았다. culturebox@naver.com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2023년에 놓치지 말아야 할 한국힙합 앨범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