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런던의 불꽃놀이와 음악

[정태남의 클래식 여행] 영국/런던(London)

2024.01.08 정태남 이탈리아 건축사
목록

새해 0시가 되면 세계 도처에서 하늘로 불꽃이 터져 오른다.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는 랜드마크 건축물이나, 강이나 해안가, 공원 등 다양한 장소에서 수많은 사람이 모인 가운데 이러한 불꽃놀이가 대규모로 개최되는데 불꽃놀이와 함께 음악, 라이브 공연, 퍼레이드 등 다양한 행사들도 함께 진행된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신년 불꽃놀이 행사의 예로는 시드니의 하버 브리지 불꽃놀이, 두바이의 부르즈 칼라파의 불꽃놀이, 런던의 템스강 불꽃놀이, 뉴욕 타임스 스퀘어의 볼 드롭 등이 있겠다. 이 행사들은 전 세계에 중계된다.

서울에서도 불꽃놀이 행사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서울시 차원에서 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장소에서 소규모로 산발적으로 하기 때문에 국제적 관심을 별로 끌지 못한다. 가을에 여의도 한강변에서 개최하는 대규모 불꽃놀이 축제를 새해 0시에 보신각 종소리에 맞추어 개최하면 어떨까?

새해 0시를 가리키는 빅벤과 이에 맞춰 터져 나오는 불꽃. (BBC방송화면 캡쳐)
새해 0시를 가리키는 빅벤과 이에 맞춰 터져 나오는 불꽃. (BBC방송화면 캡처)

2024년 런던의 신년 불꽃놀이는 BBC 방송을 통해 전 세계에 중계되었는데, 수십만 명의 시민들이 템스강 주변에 모인 가운데 런던의 아이콘인 런던 아이를 중심으로 개최되었다.

자정이 되기 전 템스강 상공에 드론쇼를 통해 런던시가 주최한 행사임을 알린 다음 10회의 카운트다운이 이뤄졌고, 새해 0시가 되는 순간 빅벤에서 울려 나오는 종소리와 함께 새로운 해의 시작을 알리는 환상적인 불꽃이 템스강 위 하늘을 수놓기 시작했다.

강변에 몰려든 수많은 사람은 함성과 함께 새해를 맞는 기쁨을 서로 나누었고 방송에서는 ‘올드 랑 사인’이 흥겹게 흘러나왔다.

템스강변 런던 아이를 중심으로 펼쳐진 불꽃놀이. 공중에는 드론쇼를 통하여 ‘LODON, a place for everyone’이라는 문구를 보여준다. (BBC방송화면 캡쳐)
템스강변 런던 아이를 중심으로 펼쳐진 불꽃놀이. 공중에는 드론쇼를 통하여 ‘LODON, a place for everyone’이라는 문구를 보여준다. (BBC방송화면 캡처)

한편 스코틀랜드식 영어인 ‘올드 랑 사인’은 ‘오랜 옛날부터’라는 뜻으로 표준영어로 그대로 고치면 ‘Old long since’이다.

이 노래는 작곡자 미상의 스코틀랜드의 민요에 스코틀랜드의 시인 로버트 번스가 1788년에 가사를 붙인 것이다. 이 노래는 전 세계에 알려져 이별의 정을 나눌 때 불리고, 영미권에서는 묵은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으면서 불린다.

일제 강점기 시대에 우리나라에서는 이 노래의 곡조에 다른 가사를 붙여 애국가로 부르기도 했다. 또 우리나라 개신교에서는 찬송가로도 쓰인다.

절정을 이루는 신년 불꽃놀이, (BBC방송화면 캡쳐)
절정을 이루는 신년 불꽃놀이, (BBC방송화면 캡처)

런던의 신년 불꽃놀이는 수많은 사람이 몰리는 행사이다 보니 예상치 못한 사고가 발생할 위험은 항상 도사리고 있지만 올해 행사도 무사히 진행되었다. 그러고 보니 ‘올드 랑 사인’이 탄생하기 40년 전쯤인 1749년에 있었던 영국 왕실이 주최한 불꽃놀이 행사가 연상된다.
 
이 불꽃놀이는 신년을 축하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1740년에 발발한 오스트리아 왕위 계승전이 종결됨에 따라 1748년에 조인된 엑스-라-샤펠 평화조약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었다. 엑스 라 샤펠은 독일의 아헨의 프랑스식 지명이다. 영국 왕 조지 2세(재위 1727-1760)는 이 평화를 기념하기 위해 1749년 봄에 대대적인 불꽃놀이 행사를 계획했고 당시 64세의 노장 헨델에게 작곡을 의뢰 했다.

이렇게 탄생한 음악이 바로 ‘Music for the Royal Fireworks’이다. 제목은 우리말로 ‘왕궁의 불꽃놀이 음악’으로 번역되어 있기 때문에 왕궁에서 불꽃놀이를 한 것으로 오해하기 쉬운데 정확히 하자면 ‘왕실(주최) 불꽃놀이 행사를 위한 음악’이 되겠다.

헨델의 ‘Music for the Royal Fireworks’가 울려 퍼진 그린 파크.
헨델의 ‘Music for the Royal Fireworks’가 울려 퍼진 그린 파크.

1749년 4월 27일 불꽃놀이 행사장은 버킹엄 궁전 옆에 위치한 19헥타르 정도 넓은 공원 그린 파크였다. 그런데 날씨는 궂었고 가랑비도 내렸다. 그럼에도 수많은 시민이 몰려들었다.

이곳에서는 세르반도니라는 이탈리아계 프랑스 건축가가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개선문 형태의 장엄하고 화려한 불꽃 발사대가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 발사대 한가운데에는 조지 2세의 조각상이 세워져 있었다.

세르반도니가 디자인한 불꽃발사대 도면.
세르반도니가 디자인한 불꽃발사대 도면.

마침내 그 근처에 설치된 특설 공연무대에서 100개의 관악기와 타악기로 구성된 오케스트라에서 장려한 음악이 울려 퍼지고 음악에 맞추어 불꽃이 터지기 시작하자 이를 지켜보던 사람들은 모두 탄성을 질렀다.

그런데 사고가 발생했다. 습기 때문에 제대로 터지지 않은 불꽃이 적지 않았던 것이다. 어떤 불꽃은 엉뚱한 곳에 떨어져 터지는 바람에 부상자가 발생했을 뿐 아니라 불꽃 발사대에도 불이 붙어 조지 2세의 조각상이 넘어졌다.

이런 난장판을 지켜본 세르반도니는 분노를 조절하지 못해 칼을 빼 들고 행사기획 총책임자에게 달려들었다. 그는 살인미수 혐의로 즉각 체포되었으나 용서를 구하여 다행히도 다음날 풀려났다. 이런 난리 통에도 헨델 음악의 공연만큼은 굉장히 성공적이었다고 전해진다.  

이 곡은 다음과 같이 구성되어있고 연주시간은 대략 16~20분 정도이다. 
1. 서곡 Overture (Adagio – Allegro – Lentement – Allegro)
2. 부레 Bourrée (*부레는 프랑스에서 발생한 빠른 템포의 2박자의 춤곡)
3. 평화 La Paix (Largo alla siciliana)
4. 기쁨 La Réjouissance (Allegro)
5. 미뉴에트 Menuets I and II

정태남

◆ 정태남 이탈리아 건축사

건축 분야 외에도 음악·미술·언어·역사 등 여러 분야에 박식하고, 유럽과 국내를 오가며 강연과 저술 활동도 하고 있다. <유럽에서 클래식을 만나다>, <동유럽 문화도시 기행>, <이탈리아 도시기행>, <건축으로 만나는 1000년 로마>, <매력과 마력의 도시 로마 산책> 외에도 여러 저서를 펴냈으며 이탈리아 대통령으로부터 기사훈장을 받았다. culturebox@naver.com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이제 안심하고 머물 수 있는 제주갯벌이 생겼다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