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심연으로 퍼지는 미지의 아름다움

[장르의 개척자들] 매시브 어택(Massive Attack)

2024.03.13 한상철 밴드 ‘불싸조’ 기타리스트
목록

1980년대 후반, 영국의 항구도시 브리스톨에서 기이한 움직임이 포착되기 시작했다.

느린 템포의 힙합 비트와 전자음악, 덥과 소울, 재즈, 그리고 사이키델릭을 뒤섞어낸 형태의 음악들이 등장했고 이는 소위 ‘브리스톨 사운드’라고 이름 붙여진다. 

브레이크 비트를 샘플링 했지만 낮은 BPM으로 천천히 재생됐고, 베이스가 두드러지면서 분위기는 대체로 느긋하거나 우울했다. 후에 이 음악들은 ‘트립합(Trip Hop)’이라 불리게 된다.

소위 매시브 어택, 트리키, 그리고 포티스헤드가 브리스톨 트립합 3인방이라 편의상 거론되고 있는데, 사실 이들이 초기에 활동하던 시기에는 트립합이라는 용어 자체가 존재하지 않았다. 

약간의 시간이 지나 1994년 6월, 믹스맥 매거진에서 미국 베이 에이리어 출신인 DJ 섀도우의 싱글 ‘In/Flux’를 설명할 때 트립 합이라는 용어를 처음으로 사용하면서 이후 널리 활용됐다.

앞서 언급한 브리스톨 트립합 3인방 모두 고유의 개성을 지니고 있지만 1988년부터 활동을 시작한 매시브 어택은 트립합이 뻗어 나가는 데에 있어 가장 결정적인 토대를 만들어 놓았다. 

이들은 힙합과 록, 레게, 덥 등의 요소를 능숙하게 섞어내는 한편 내면에 집중하는 가사와 사운드 디자인을 구성해내려 했다. 무엇보다 매시브 어택은 정치, 인권, 환경문제에 관한 활동들 또한 함께 전개했다. 

자신들의 자동차 광고 수익을 기름 유출 복구 캠페인에 기부하기도 했고 기후 운동가들을 지원했으며, 각종 전쟁들에 관해서도 직접적으로 목소리를 높여온 편이다. 내한 공연 당시에도 한글로 된 뉴스 헤드라인을 배경에 깔고 계속 글귀를 바꿔가면서 공연했던 기억이 난다. 

그래피티 아티스트로 활동하던 3D, 대디 G, 그리고 머쉬룸이 지역의 크루 와일드 번치에서 조우했다. 

와일드 번치는 레게와 덥이 집중된 사운드 시스템 크루였는데 이들을 주의 깊게 관찰해온 네네 체리의 도움으로 인해 매시브 어택은 첫 앨범 <Blue Lines>를 완성할 수 있었다. 

최초의 트립합 앨범이라 칭해지는 <Blue Lines>는 ‘Unfinished Sympathy’ 같은 싱글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급속도로 주목받게 되고 이들은 영국에서 가장 혁신적인 팀으로 급부상한다.

<Blue Lines>로 자신들의 스타일을 확립한 매시브 어택은 두 번째 앨범 <Protection>을 통해 본격적으로 어번 소울과 힙합 그루브를 자신들만의 속도에 맞춰 부드럽고 명상적인 형태로 완수한다. 

이전 작에 이어 트리키가 히트 싱글 ‘Karmacoma’에 참여했고, 그 밖에도 자마이카 출신의 호레이스 앤디, 니콜렛, 에브리씽 벗 더 걸의 트레이시 손이 보컬로 합류했다. 내 경우 영화 <배트맨 포에버> 사운드트랙에 수록된 트레이시 손이 보컬을 담당한 트랙이 처음으로 들었던 매시브 어택 곡이기도 했다. 

영화음악 작업으로도 이름을 알려간 크레익 암스트롱과 프로듀서 넬리 후퍼 또한 이 두번째 앨범을 보다 선명하고 감정적인 형태로 이끌어내는 역할을 했다. 

완벽한 심야의 사운드트랙이라 평가받는 걸작 <Mezzanine>을 통해 UK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하면서 매시브 어택은 확실하게 자신들의 위치를 공표한다. 

두려움과 아름다움 사이의 긴장관계를 끊임없이 유지하는 앨범은 어둠과 신성함을 조합해내면서 마치 다른 차원의 흑백의 세계관을 보여주는 듯한 감각으로 듣는 이들을 인도한다. 

특히나 콕토 트윈스의 엘리자베스 프레이저가 보컬을 담당해낸 처연한 ‘Teardrop’, 그리고 매시브 어택 사상 가장 강렬한 드라마를 만들어내는 ‘Angel’은 매시브 어택의 팬이 아니더라도 한 번쯤 은 스쳐 지나갔을 것이다.

머쉬룸이 탈퇴하고 대디 G 또한 휴지기를 가지면서 녹음에서 빠진 <100th Window>는 샘플링과 힙합 스타일을 배재한 첫 앨범이 됐다. ‘Special Cases’를 포함한 세 곡에서 시네이드 오코너가 보컬로 참여하기도 했으며, 데이먼 알반 또한 ‘Small Time Shot Away’에서 백보컬을 담당했다. 

대디 G가 돌아온 앨범 <Heligoland>에서도 마찬가지로 다양한 보컬들이 함께했는데 데이먼 알반은 물론 매지 스타의 호프 산도발, 엘보우의 가이 가비 등의 목소리를 확인할 수 있었다. 호레이스 앤디는 최근 앨범까지 꾸준히 한 두 곡 씩은 참여하면서 개근했다.

매시브 어택은 이후 베스트 앨범과 몇몇 EP를 발표할 뿐 정규 작을 내놓지는 않았는데, 그럼에도 공연은 꾸준히 전개해 나갔다. 

2010년도에는 페스티벌 공연으로 한국을 찾기도 했으며 2019년도에는 <Mezzanine>의 20주년 투어를 진행하기도 했다. 영국을 대표하는 작곡가들에게 시상하는 아이버 노벨로 상을 수여 받으면서 영국을 대표하는 뮤지션으로 인정받기도 한다. 

데이빗 보위, 마돈나 등의 거장들과 협업 작업물을 내놓기도 했고, <씨크릿>, <블레이드 2>, <자칼>, <고모라> 등의 영화에 곡을 수록하기도 했다. 특히 이연걸 주연의 영화 <더 독>의 경우 아예 전체 음악을 담당하기도 한다. 

아마도 매시브 어택 관련으로 가장 흥미로운 떡밥은 다름 아닌 뱅크시와 관련된 사안일 것이다. 

지난 2020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도시문화를 주제로 열린 아트페어 어반브레이크 아트아시아(URBAN BREAK Art Asia)에서 시민들이 세계적으로 어반 스트리트 아트를 대표하는 작가 뱅크시의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 2020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도시문화를 주제로 열린 아트페어 어반브레이크 아트아시아(URBAN BREAK Art Asia)에서 시민들이 세계적으로 어반 스트리트 아트를 대표하는 작가 뱅크시의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신분을 노출하지 않은 채 활동하는 아티스트 뱅크시의 정체가 다름 아닌 매시브 어택이라는 소문이 바로 그것인데, 실제로 매시브 어택의 멤버 3D의 경우 그래피티 아티스트이기도 했다. 

또한 정치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기도 하며, 무엇보다 뱅크시의 벽화가 출몰하는 경로와 매시브 어택의 투어 경로가 겹쳤던 적이 더러 있었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그 가설을 믿기 시작했다. 당연히 본인들은 부정하고 있는 중이다. 

매시브 어택은 시대를 초월하는 우아함을 어두운 분위기와 예민한 접근 방식을 통해 모던하게 구현해냈다. 밴드가 영향 받은 수많은 음악들이 매시브 어택의 곡이 전개되는 와중 스쳐 지나가지만 이들이 만들어내는 소리의 감촉은 그 어느 장르 와도 다르다.

그러니까 이는 다양한 음악들의 세포를 시험관에서 배양하고 끊임없이 교배를 거듭한 결과 특별한 변이종이 탄생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처음에는 음울한 사운드가 이질적으로 다가올 수 있지만 점차 이 가라앉는 감각에 위화감이 없어져가고 결국 이 어두운 소리에 잠겨 있는지도 모르는 상태가 된다. 

뒤숭숭하고 어두운 밀레니엄과 21세기 초반인 현재의 분위기는 의외로 크게 다르지 않았고 이러한 상황의 뒷배경에 깔리는 매시브 어택의 곡들은 언제나 시의적절해 보였다. 간단히 말해 이것은 몸과 마음, 무엇보다 영혼을 위한 현대 음악에 다름 아니다.

☞ 추천 음반

◆ Mezzanine (1998 / Virgin, Circa)

밴드가 가능한 어두운 음악을 하기로 작정하고 작업한 작품임에도 오히려 가장 큰 성공을 거둔 결과물이 됐다. 

영국은 물론 호주, 아일랜드, 뉴질랜드 차트 정상을 차지하기도 했는데, 국내에서도 앨범 발매 당시 대형 레코드스토어 체인점에서 벽면 한바닥을 모두 이 앨범으로 채워놓고 광고했던 기억이 난다.

어두운 미학을 적극 탐구해낸 작품으로 매시브 어택과 세기말 당시의 분위기를 체감하기에 가장 적절한 앨범이라 하겠다.

한상철

◆ 한상철 밴드 ‘불싸조’ 기타리스트

다수의 일간지 및 월간지, 인터넷 포털에 음악 및 영화 관련 글들을 기고하고 있다. 파스텔 뮤직에서 해외 업무를 담당했으며, 해외 라이센스 음반 해설지들을 작성해왔다. TBS eFM의 < On the Pulse > 음악 작가, 그리고 SBS 파워 FM <정선희의 오늘 같은 밤> 고정 게스트로 출연하기도 했다. 록밴드 ‘불싸조’에서 기타를 연주한다. samsicke@hanmail.net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바흐가 아내에게 바친 선물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