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여름철 안전위험요인, 안전신문고로 신고하세요”

풍수해·수난·폭염 등 관련 8월 말까지 집중신고기간 운영

2022.07.21 행정안전부
목록

정부가 오는 8월 31일까지 ‘안전신문고’에서 여름철 안전위험요인인 풍수해, 물놀이 등 수난사고, 폭염 관련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한다.

행정안전부는 21일 국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대한민국 안전 대(大)전환’의 일환으로 이같이 안내하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요청했다.

대한민국 안전 대(大)전환은 집중 안전점검 등을 통한 안전 위해요소 감축 및 재난 대응능력 제고를 위한 전방위적 행사와 홍보 등을 포함하는 행안부 주관의 범부처 계획이다.

신고된 내용은 처리기관을 지정해 신속히 처리하도록 통보한 후 결과를 신고인에게 문자메시지 등으로 알려준다. 특히 우수 신고 사례는 별도로 선정해 포상금도 지급한다.

2022년 1분기 안전신고 주요 우수사례 : 교량 교각 붕괴 위험(처리기관 : 한국도로공사)
2022년 1분기 안전신고 주요 우수사례 : 교량 교각 붕괴 위험(처리기관 : 한국도로공사)

안전신고 대상은 하천·비탈면·침수지역 등 풍수해 우려 지역, 물놀이장·유원지·야영장·휴양림 등 피서지와 피서지 외 지역에서 발생하는 수난사고, 폭염에 따른 취약계층·시설관리 등 여름에 발생하기 쉬운 위험요인이 모두 해당된다.

신고는 안전신문고 누리집(www.safetyreport.go.kr) 또는 스마트폰 앱(APP)을 통해 국민 누구나 할 수 있다. 특히 행안부는 안전신고 참여를 높이기 위해 분기마다 우수사례를 선정해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지난 1분기에는 교량 교각 붕괴 위험, 툇마루 산책길 기초 노출 등 도로·시설물 위험 요인과 어린이·장애인 등 안전취약계층의 사고 예방 효과가 큰 신고 건을 대상으로 15건을 선정해 문화상품권 20만 원 상당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안전신문고는 지난 2014년 9월 30일 개통된 이후 이후 지금까지 총 1000만여  건의 안전신고가 접수됐다. 최근 3년 동안 신고 건수와 안전위험요인 개선 조치 실적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정구창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안전신문고는 윤석열 정부의 민관협력 기반 재난안전관리 체계를 견인하는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풍수해, 수난사고, 폭염을 포함한 생활 주변의 안전위험요인을 발견하면 안전신문고로 즉시 신고해 나와 이웃 주민의 안전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안전신문고 여름철 안전위험요인 집중신고기간 포스터. (자세한 내용은 본문에 설명 있음)

문의 :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 안전개선과(044-205-4224)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아동·청소년 개인정보 보호 가이드라인 나왔다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