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앱 하나로 전동킥보드 위치·충전상태 확인…실시간 정보통합

국토부, 11개 PM사와 업무협약…버스·지하철과 연계

2022.10.24 국토교통부
목록

앞으로 전동킥보드의 위치와 충전상태 등 실시간 정보가 통합·관리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공유PM(개인형이동수단) 업체 11곳과 PM 데이터를 국가대중교통정보센터(TAGO)로 통합하고 개방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국가대중교통정보센터(Transportation Advice on GOing anywhere, TAGO)는 지자체 버스정보(BIS), 지하철, 고속·시외버스 등의 실시간 정보를 네이버, 카카오, 티맵 등 민간 플랫폼에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민간 플랫폼은 이를 기반으로 길 찾기 서비스 등을 시행 중이다.

그동안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등 다양한 모빌리티 수단이 개발·보급되고 있으나 주로 개별 근거리 이동수단으로만 활용되고 있으며 기존의 대중교통과 연계된 서비스는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는 한계가 있었다.

대중교통-공유PM 간 연계확대(예시).
대중교통-공유PM 간 연계확대(예시).

이번 협약을 통해 전동 킥보드의 위치와 임대·충전 상태 등이 TAGO에 연계되면 이용자는 업체별로 분산된 정보를 하나의 앱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과 전동킥보드 간 길 찾기 등의 연계 서비스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플랫폼 앱의 길 찾기 서비스는 버스·지하철·도보 중심으로 정보가 제공돼 전동킥보드와 연계되지 않고 있다.

또 앞으로는 TAGO를 통해 다양한 업체의 정보를 한번에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재는 일반 공유PM 이용자의 경우, 주변에 있는 공유PM 위치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개별 업체별 앱을 이용해야 한다.

아울러 지방자치단체와 공유PM 업체 간 정보 공유로 전동킥보드가 특정 지역에 밀집되지 않고 무단방치 전동킥보드도 신속히 이동 조치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연계된 공유PM 데이터를 바탕으로 올해 안에 세종시 내 시범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다.

시범서비스에서는 세종시에서 운영 중인 스윙·알파카·지쿠터·씽씽 등 4개의 공유PM의 데이터를 수집해 TAGO에 연계하고 연내 플랫폼 앱(티머니)을 통해 통합 데이터를 제공한다.

향후에는 결과를 토대로 TAGO 내 11개 PM운영사의 데이터 연계·통합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수상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아직 개인형이동수단(PM) 관련 법률이 제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자발적으로 참여해 준 공유PM업체들과 데이터 통합·개방에 대한 협약식을 갖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어 “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정보와 민간 PM의 유기적인 결합을 통해 국민의 이동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PM의 체계적인 관리와 안전을 위해 PM법이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국토교통부 종합교통정책관 모빌리티정책과 044-201-3820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소부장 으뜸기업 3기 뽑는다…반도체·디스플레이 등 7개 분야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포토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