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청와대서 만나는 이상·윤동주…22일부터 문학 특별전시

내년 1월 16일까지…서촌·북촌서 활동한 근현대 대표 문인 대표작 표지·삽화 등

2022.12.14 문화체육관광부
목록

청와대를 둘러싼 인왕산 일대에서 활동했던 우리 근현대 문인들의 대표작품이 춘추관에 전시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립한국문학관, 삼성출판박물관, 영인문학관과 함께 청와대 춘추관 2층에서 오는 22일부터 내년 1월 16일까지 문학 특별전시 ‘이상, 염상섭, 현진건, 윤동주, 청와대를 거닐다’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현진건, 이상, 윤동주 초상이 담긴 문학사상 표지.(사진=문화체육관광부)
사진 왼쪽부터 현진건, 이상, 윤동주 초상이 담긴 문학사상 표지.(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이번 전시는 지난 9월 장애예술인특별전시에 이은 두번째 행사(프로젝트)다. 

청와대 인근, 북악산과 인왕산, 경복궁과 서촌 일대는 자연과 도시가 맞닿아 예술적인 풍취가 가득한 공간으로 예로부터 예술의 주요 배경이었으며 많은 문인들이 활동한 근거지였다.

당시 활동한 근현대 대표 문인인 이상, 염상섭, 현진건, 윤동주 또한 이곳에서 그들의 대표작을 남겼다. 그들이 고뇌했던 시간, 시대의 아픔, 사랑과 우정의 흔적과 예술가의 숨결을 이번 특별전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전시는 1부 ‘횡보 염상섭과 정월 나혜석, 달빛에 취한 걸음’, 2부 ‘빙허 현진건, 어둠 속에 맨발로’, 3부 ‘이상, 막다른 골목으로 질주’, 4부 ‘윤동주, 젊은 순례자의 묵상’, 5부 ‘문학과 함께한 화가들’ 등 모두 5부로 구성했다.

1부에서 4부까지의 전시에서는 염상섭, 현진건, 이상, 윤동주의 초상(문학사상 표지)과 함께 대표작의 표지 장정과 삽화 등을 통해 그들의 작품세계를 볼 수 있다. 

5부에서는 서촌 인근에서 활동한 이중섭, 천경자, 박노수, 이쾌대 등의 화가들이 장정한 문학작품을 전시한다. 문학작품과 작가 초상 등 자료 90여 점은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1부의 주인공인 염상섭은 서울 중인계층의 집촌인 종로구 체부동에서 태어나, 대표작 ‘삼대’ 등 ‘서울 중산층 의식’이 투영된 작품으로 근대문학 최고의 사실주의자(리얼리스트)로 자리매김했다. 특별전에서는 염상섭의 ‘해바라기’, ‘삼대’의 표지와 함께, 일본 유학시절부터 교분을 쌓은 나혜석이 그린 ‘견우화’의 표지 삽화도 전시한다.

2부에서는 식민지 지식인의 고뇌와 민중의 고단한 삶을 그린 작품으로 1920년대 대표 작가의 입지를 다진 빙허 현진건의 전시가 이어진다. 현진건은 동아일보 기자 시절 일장기 말소 사건으로 수감 생활을 한 후 부암동에 자리 잡고, 이곳에서 ‘무영탑’, ‘흑치상지’를 집필했다. 특별전에서는 ‘무영탑’의 표지와 ‘술 권하는 사회’, ‘운수 좋은 날’이 실렸던 <개벽> 표지 등을 전시한다.

3부는 한국 모더니즘 문학의 선구자이자 천재 시인 이상의 전시로 꾸몄다. 이상은 인생의 대부분 기간을 종로구 통인동에 있는 백부의 집에 거주했으며, 이곳은 현재 ‘이상의 집’ 기념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상의 대표작이자 본인이 직접 삽화를 그린 ‘날개’를 비롯해, 이상의 삽화가 담긴 박태원의 ‘소설가 구보 씨의 일일’ 표지를 통해 ‘박제가 되어버린 천재’ 이상의 작품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노수가 그린 ‘우리민요시화곡집’', 이중섭이 그린 ‘초토의 시’, 천경자가 장정한 ‘여류문학’ 창간호 표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사진 왼쪽부터 박노수가 그린 ‘우리민요시화곡집’', 이중섭이 그린 ‘초토의 시’, 천경자가 장정한 ‘여류문학’ 창간호 표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4부는 윤동주가 장식한다. 연희전문학교 재학 시절 윤동주는 종로구 누상동에 있는 소설가 김송의 집에 하숙했고, 이곳은 ‘윤동주 하숙집’으로 남아 지금도 운영되고 있다. 윤동주는 그 시기에 시 18편을 필사해 수록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만들었다. 특별전에서는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표지와 함께 윤동주가 필사할 정도로 좋아했다고 알려진 백석의 ‘사슴’ 등을 전시한다.

마지막 5부에서는 청와대 인근에서 활동한 화가들이 직접 장정한 문학작품 표지를 선보인다. 이중섭(종로구 누상동)이 표지를 그린 구상 <초토의 시>, 박노수(종로구 옥인동)가 장정한 윤석중의 <우리민요시화곡집>, 천경자(종로구 옥인동)가 장정한 <여류문학> 창간호 등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문정희 (재)국립한국문학관장은 “인왕산 주변은 한국 근현대 문학의 주요 산실로, 이곳에서 특별전을 개최하게 돼 뜻깊으며, 이번 전시를 통해 국민들이 근현대 작가들의 문학적 정취와 창의성을 같이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시 기간에 관람객들이 작가들과 더욱 깊이 소통할 수 있도록 매일(평일 4회, 주말 6~7회) 전문 안내원(도슨트)의 작품 해설을 제공하고, 사진 찍는 곳(포토존)을 운영한다.

전시를 관람하고 설문 조사에 참여한 관람객 선착순 200명에게는 이번 전시 작품인 해바라기, 견우화에서 따온 해바라기와 나팔꽃 씨앗 연필 기념품을 증정(매일, 총 4000명)한다. 현장 관람이 어려운 사람들도 전시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360° 가상현실(VR) 영상(국립한국문학관 누리집 http://www.nmkl.or.kr/)과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지원 서비스, 휠체어 이동 편의 제공 등 장애인 친화적인 관람 서비스도 마련했다.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이번 전시가 국립한국문학관의 모습을 미리 살펴볼 기회가 될 것”이라며 “특별전을 계기로 한국 문학을 더욱 향유하고, 역사문화예술복합공간으로서의 청와대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상, 염상섭, 현진건, 윤동주, 청와대를 거닐다 전시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이상, 염상섭, 현진건, 윤동주, 청와대를 거닐다’ 전시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의 :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 예술정책과(044-203-2710)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내년 3월부터 1600cc 미만 차 살때 채권 의무매입 면제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포토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