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자신의 진로·적성 찾아 자기주도적 인재로 성장할 수 있게

[알면 도움되는 정책상식] 고교학점제

2023.01.12 정책브리핑 윤세리
목록
편집자 주다양한 정책정보 가운데는 무심코 지나치기 보다 상세히 알면 도움되는 내용들이 많다. 또 정책 속에는 일반적인 지식을 넘어 생활에도 필요한 정책상식들이 담겨져 있다. “아는 만큼 보인다” 혹은 “아는 것이 힘이다”는 말처럼, 정책브리핑이 알아두면 유용한 ‘정책상식’을 소개한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으로 급변하는 미래사회의 직업 세계에서는 자기주도적인 학습 역량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학생마다 다른 학습의 속도와 목표를 고려한다면 기존의 획일화된 교육을 통해서는 학생 개인이 가진 역량을 발굴하기 어렵다. 이런 점에서 고교학점제는 선택과목을 통해 학생 맞춤형 교육을 가능케 한다.

고교학점제란 학생이 기초 소양과 기본 학력을 바탕으로 진로·적성에 따라 과목을 선택하고 이수기준에 도달한 과목에 대해 학점을 취득·누적해 졸업하는 제도를 일컫는다.

고교학점제 도입은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급격한 사회 변화, 감염병 발생, 학령인구 급감 등 불확실한 환경 속에서 학생 한 명 한 명이 자신의 진로와 적성을 찾아 자기주도적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취지를 담고 있다.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면 진로와 연계된 과목의 다양화를 비롯해 소인수 담임제 등 학급 운영 변화, 학생 맞춤형 책임교육 강화, 학점제형 공간 조성 등의 변화가 기대된다.

특히 학생은 학점제를 통해 학교에서 정한 획일적인 시간표가 아닌 희망 진로와 적성을 고려한 과목을 선택해 공부할 수 있게 된다. 학급 기반의 담임제 운영도 소인수 학생 중심으로 바뀔 전망이다.

2021년도 고교학점제 선도지구로 선정된 ‘충북 청주지구’의 운영 사례. (사진=한국교육개발원)
2021년도 고교학점제 선도지구로 선정된 ‘충북 청주지구’의 운영 사례. (사진=한국교육개발원)

현재까지는 학교 유형에 따라 교육과정이 달랐으나 고교학점제가 실시되면 특목고 수준의 심화·전문과목, 직업계열의 과목 등 다양한 과목을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소속 학교에서 개설되지 않은 과목은 다른 학교와의 온·오프라인 공동교육과정을 통해 수강할 수 있게 되며 지역 대학이나 연구기관을 활용한 수업을 통해서도 다양한 과목을 이수할 수 있다.

또 교실 중심의 획일적인 학교 공간에서 가변형 교실, 온라인 학습실 등 다양한 공간이 학교 내에 조성되는 변화를 가져다 줄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2018학년도부터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를 중심으로 학생선택형 교육과정 운영과 지역 단위 고교학점제의 모형을 만들어 왔다.

지난 2020년부터 학점제가 먼저 도입된 산업수요맞춤형고(마이스터고)의 경우 전공학과 내에 세부전공과 부전공을 운영해 진로직업교육의 전문성이 강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스터고 학점제 도입 성과(2020년 기준).

지난해에는 특성화고에 도입된 데 이어 현재 일반계고의 84%가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교육부는 이같이 마이스터고와 특성화고에 학점제를 도입한 데 이어 2023학년도 일반계고 고1부터 고교학점제를 단계적으로 적용해 2025년에는 일반계고에 전면 적용할 방침이다.

 고교학점제 안내 누리집 바로가기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일시적 2주택자, 주택처분기한 2년→3년으로 늘린다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포토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