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아기유니콘 26곳,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예비유니콘’ 성장

중기부,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 참여기업 성과 분석…기업가치 평균 3.5배 증가

2023.02.13 중소벤처기업부
목록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아기유니콘들이 후속투자를 통해 예비유니콘으로 성장하는 등 높은 성장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9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서 ‘디지털 유니콘·스타트업 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사진=중기부)
지난해 9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서 ‘디지털 유니콘·스타트업 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사진=중기부)

12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의 성과를 분석한 결과, 참여 이후 후속 투자 유치를 통해 26곳이 기업가치 1000억원 달성에 성공했다.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은 혁신적 사업모델과 성장성을 검증받은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예비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000억 이상)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아기유니콘은 기업가치 1000억원 미만 기업, 예비유니콘은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1조원 미만 기업, 유니콘기업은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기업을 뜻한다.

아기유니콘 선정 이후 후속투자를 완료한 116곳의 누적 투자금액은 1조 9714억원으로 사업 신청 당시 5634억원 대비 3.5배(250%) 증가했다.

AI 추천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구독 서비스 제공 기업인 모노랩스는 지난해 4월 선정 이후 8개월 만에 기업가치가 10배 성장했다.

인공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원작소설을 웹툰으로 제작해 판매하는 기업인 테라핀은 아기유니콘 선정 이후 약 2년 7개월 만에 기업가치가 14배 성장했다.

메타버스 기술을 활용한 영상 플랫폼 회사인 쓰리아이도 선정 이후 14배 기업가치가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모바일 환전과 및 해외결제 서비스 플랫폼 기업인 트레블월렛도 지난해 매출이 전년대비 7배 이상 늘어 선정 이후 13배 기업가치가 성장했다.

중기부는 다음달 초 글로벌 진출 인센티브를 대폭 강화한 ‘아기유니콘200’ 모집공고를 통해 50개사를 추가 모집할 계획이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아기유니콘 기업들이 협소한 국내시장에 안주하는 상황을 넘어 해외 시장에서 세계 유수기업들과 경쟁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며 “국내에서 검증된 기술력으로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는 유망 스타트업이 글로벌 시장에서도 폭풍 성장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글로벌 진출 지원 프로그램을 보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의: 중소벤처기업부 벤처정책관 벤처정책과(044-204-7704)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사회위기대응 범부처TF’ 출범…취약계층 선제적 발굴·지원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