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Q&A로 알아보는 ‘췌장암’

2023.02.24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목록

뚜렷한 증상이 없어 조기 발견이 어려운 암 중 하나인 ‘췌장암’. ‘췌장암’에 대한 궁금증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종양내과학회와 함께 알아봅니다. 

Q1. ‘췌장암’은 왜 조기 발견이 어려운지 궁금합니다.

A. 췌장은 우리 몸의 깊은 곳에 위치하고 있어서 일반적인 검진 과정에서는 발견되지 않습니다.

진행속도가 빠른 암이며, 췌장 주위에 중요한 장기, 혈관, 림프관 등이 있어 조기에 다른 장기로 퍼져나가는 경우가 흔합니다.

‘췌장암’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을 낮춰줄 수 있는 검진 방법이 존재하지 않는 것도 조기 발견을 어렵게 하는 이유입니다.

① 췌장은 우리 몸의 깊은 곳에 위치하기 때문에 직접 들여다보거나 간단한 검사로 검진을 하는 것이 불가능한 장기이며, CT/MRI 같은 정밀검사를 시행해야 판단이 가능합니다.

② ‘췌장암’은 조기 발견이 어렵기 때문에 CT를 주기적으로 찍더라도 완치 가능성이 높은 1기에 발견될 확률이 낮고, 따라서 주기적인 검진으로 ‘췌장암’으로 인한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는 아직 없으며, 검진에 ‘췌장암’ 발견을 위한 CT/MRI를 권고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③ 다만, ‘췌장암’의 가족력이 있거나 ‘췌장암’의 위험도가 높은 유전증후군이 있는 경우에는 MRI 또는 내시경 초음파를 권고하기도 합니다.

Q2. ‘췌장암’은 전이가 잘 되나요?

A. ‘췌장암’은 진행이 매우 빠른 암에 해당합니다.

일반적으로 암은 병기를 나누어 치료 방침을 정하게 되는데 (1기~4기) ‘췌장암’의 경우에는, 수술이 가능한 경우(resectable) 수술을 시행하기 어려운 상태인 국소 진행형(locally advanced)일 때, 전이된 상태로 나누기도 합니다.

미국 임상종양학회 자료에 따르면 진단 시점에 바로 수술이 가능한 경우는 10~15%, 다른 장기로 전이가 되어 있지는 않지만 바로 수술하기 어려운 상태인 국소 진행형 상태가 약 35~40%, 나머지 45~55%는 전이가 된 상태로 발견된다고 합니다.

Q3. 커피가 ‘췌장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고 하는데 맞나요?

A. ‘췌장암’을 예방할 수 있는 근거 있는 방법은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커피를 많이 마시는 경우 ‘췌장암’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일부 연구도 있습니다만, 커피와 ‘췌장암’의 관계를 연구한 여러 논문들을 모아서 분석한 연구에 따르면 커피를 마시는 양과 ‘췌장암’의 발생에는 연관성이 없었다고 합니다.
(Ann Oncol. 2012;23(2):311. Epub 2011 Jul 11.).

미국에서 약 56만 명을 추적하여 커피와 ‘췌장암’ 발생에 관한 전향적 연구를 하였는데, 커피를 마시지 않거나, 소량 마시거나, 많이 마시는 사람 사이에 ‘췌장암’ 발생에 차이가 없었다고 보고했습니다.
(Br J Cancer. 2015 Sep 29; 113(7): 1081–1085.)

이런 연구 결과로 볼 때 커피가 ‘췌장암’은 예방하는 효과는 없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겠습니다.

Q4. ‘췌장암’은 조기 발견이 어려워 대부분 발견할 때쯤에는 이미 진행이 많이 된 상태라던데, 조기 발견을 위해 주기적으로 할 수 있는 검사에는 어떤 것이 있나요?

A. 췌장은 우리 몸 깊은 곳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CT 또는 MRI를 시행해야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복부초음파도 췌장을 검사할 수 있으나, 췌장 앞에 있는 장에 가려서 초음파 검사로는 췌장의 일부만 검사가 가능합니다.

안타깝게도 위의 검사를 시행하여도 ‘췌장암’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을 줄여준다는 연구 결과가 없기 때문에 조기검진을 위하여 검사를 권하지는 않습니다.

‘췌장암’의 가족력이 있거나 ‘췌장암’에 걸릴 가능성이 높은 유전 증후군이 있는 경우 해외에서는 MRI 또는 내시경 초음파를 권고한다고는 합니다.

다만 이와 같은 ‘췌장암’ 발생의 고위험군은 많지 않기 때문에 일반화하여 말을 할 수는 없습니다.

복통으로 힘들어하는 남자.

Q5. 최근 뉴스에서 ‘췌장암’ 말기 환자의 생존율이 높아졌다고 들었는데, 얼마나 높아졌나요?

A. 2019년 국가암등록 통계에 따르면 ‘췌장암’의 5년 생존율은 개선되고 있습니다.
(1996년~2000년 8.7%→2015년-2019년 13.9%)

해외 선진국과 비교하였을 때 우리나라 ‘췌장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은 높은 편에 해당합니다.
(2010~2014년 기준, 한국 10.5%. 미국 11.5%, 영국 6.8%, 일본 8.3%).

다른 암과 비교하여 아직은 치료 결과가 좋지 못하지만, 약제들이 개발이 되고, 임상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어 향후 더 좋은 치료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Q6. 유전적인 소인 외에 ‘췌장암’을 발생시키는 가장 큰 원인은 무엇일까요?

A. 유전적 소인 외에 ‘췌장암’의 위험인자로는 흡연, 비만, 식습관, 만성 췌장염, 헬리코박터 감염 등이 있습니다.

이 중에 ‘췌장암’의 발생에 큰 영향을 미치는 인자는 흡연입니다.

연구에 따르면 흡연으로 인한 ‘췌장암’ 사망의 추정 인구 기여분율은 11~32%로 높은 편에 해당합니다.
(Int J Epidemiol. 2015;44(1):186. Epub 2014 Dec 14.).

흡연량에 따라 위험도는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금연을 하면 ‘췌장암’ 발생의 초과 위험도가 감소하는데, 금연하고 2년까지 48%까지 감소하고 금연 후 10~15년이 지나면 비흡연자 수준으로 위험도가 낮아지는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이 연구에서 금연은 미국에서 발생하는 ‘췌장암’ 기인 사망의 25%를 줄 일 수 있는 것으로 보았습니다.
(Arch Intern Med. 1996;156(19):2255.)

Q7. 췌장염이 ‘췌장암’으로 발전하기도 하나요?

A. 만성 췌장염은 ‘췌장암’의 위험인자이며, 염증에서 암으로 진행되는 과정이 점차 밝혀지고 있습니다.

만성 췌장염 환자들을 추적 관찰하였을 때 췌장염 진단 후 10년째에 ‘췌장암’ 발생 가능성은 1.8%이며, 20년째에는 4%라는 보고가 있습니다.
(N Engl J Med. 1993;328(20):1433.)

췌장염으로 인한 ‘췌장암’ 발생 위험이 위의 연구보다는 낮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어쨌든 일부 환자의 경우 췌장염 발생을 예방하여 ‘췌장암’ 발생을 피할 수 있습니다.
(Ann Oncol. 2012 Nov;23(11):2964-70.)

Q8. ‘췌장암’은 말기가 될 때까지 아프지 않다는데 사실인가요?

A. ‘췌장암’의 진단되었을 때의 환자들의 증상에 대해서 보고한 논문에 따르면 무력감, 체중 감소, 식욕감소를 가장 많이 이야기하였습니다.
(Clin Transl Oncol. 2005 Jun;7(5):189-97.)

복통, 명치 부위 통증도 70% 이상의 환자에서 이야기를 했습니다. 다만 이런 증상들이 ‘췌장암’에서만 발생하는 증상들이 아니며, 병의 초기에는 증상 자체가 없는 경우도 흔합니다.

이것 외에도 황달, 울렁거림, 등의 통증,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을 볼 수 있습니다. 증상이 반복되고, 점점 더 심해지는 경우에는 진료를 받으시고 적절한 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겠습니다.

Q9. ‘췌장암’, 학생들 청소년들 등 어린 나이에도 걸리는 경우도 있는지요?

A. ‘췌장암’의 평균 발병 나이는 70대이며, 50세 미만에서 발병하는 경우는 ‘젊은 ‘췌장암’’이라고 이야기합니다.

기존에 보고된 바에 따르면 ‘췌장암’ 환자의 4~18% 정도의 비율로 젊은 ‘췌장암’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합니다.
(Oncotarget. 2022 Jun 15;13:828-841. doi: 10.18632/oncotarget.28242.)

젊은 ‘췌장암’ 환자의 특징에 대해서 보고하고 있는 단일기관 연구에서 30대 이하 환자의 비율은 2%에 불과하다고 되어 있으며 가장 어린 환자는 15세였다고 합니다.
(J Natl Cancer Inst. 2021 Sep 4;113(9):1194-1202. doi: 10.1093/jnci/djab038.)

‘췌장암’은 어린 나이에 발병할 수는 있지만 그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이해하시면 되겠습니다.

Q10. ‘췌장암’을 예방할 수 있는 생활습관에 대해 알고 싶습니다.

A. ① 금연을 해야 합니다. 흡연자가 ‘췌장암’에 걸릴 확률은 비흡연자의 1.7배 이상이라는 점을 기억하십시오.

② 충분한 신체활동을 하고 적절한 체중을 유지해야 합니다.

③ 건강한 식단을 유지해야 합니다. 육류 중심의 고지방, 고칼로리 식이를 피하고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는 쪽으로 식생활을 개선하십시오. 단백질도 되도록이면 식물성으로 섭취하십시오.

④ 과음을 피하세요. 음주와 ‘췌장암’의 직접적인 연관성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습니다. 그러나 과음은 만성 췌장염의 위험인자이며, 만성 췌장염은 ‘췌장암’과 연관이 있습니다.

⑤ 화학물질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세요. 휘발유, 살충제(DDT), 석탄이나 타르 등에 많이 노출되는 사람은 보호 장비를 착용하고 안전 수칙을 엄수하여 이러한 물질에의 노출을 가능한 한 줄여야 합니다.

<자료=건강보험심사평가원 블로그>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2가백신 이상사례 신고율, 단가백신보다 낮아…1000건 기준 0.38건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