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정책현장+] 동물병원 진료비 부담 완화···길고양이 돌봄 가이드라인 마련

2023.10.16 KTV
목록
최대환 앵커>
반려동물 키울 때 동물병원 진료비 부담이 만만치가 않은데요.
앞으로는 진료비 부가세 면제 대상이 확대돼 부담이 줄어들 전망입니다.
정부는 또 길고양이 돌봄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주민 간의 갈등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최다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최다희 기자 h2ekgml@korea.kr
"저희 집 강아지는 7살입니다. 사람으로 치면 40대 중반의 나이인데요. 나이가 들어가며 병원 방문이 잦아지고 있는데 병원비 부담으로 걱정이 큽니다."

농림축산식품부의 지난해 조사 결과 국민 4명 중 1명은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습니다.
이렇게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반려인들의 가장 큰 고민은 바로 동물병원 비용입니다.

녹취> 윤혜경 / 대전 서구
"(강아지가 아파서) 병원에 갔는데 MRI를 찍었어요. 근데 한 번 찍는데 80만 원 비용이 나오더라고요. 너무 부담이 돼서…"

정부는 반려가구의 동물병원 진료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부가가치세 면제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이전에는 예방접종, 중성화 수술 등 '예방' 목적의 진료항목에 대해서만 부가세가 면제됐다면
이제는 치료 목적의 진료항목에서도 면제됩니다.

녹취> 허주형 / 대한수의사협회 협회장
"이번에 100가지 항목에 대해서 부가세가 철회가 되기 때문에 그런 면에서는 진료비가 조금 다양성 있게 변할 수 있고, 일정 부분 저하될 수가 있습니다."

면제 대상에는 진찰·투약 등 기본적 진료행위와 구토, 기침, 피부염, 스케일링 등 많이 발생하는 질병도 폭넓게 포함됐습니다.
이에 반려인들의 부담이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최다희 기자
"길고양이 돌봄 가이드라인도 마련됩니다. 길고양이의 적절한 밥 자리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마련된다면 주민 간의 갈등 완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길고양이를 돌보는 캣맘들은 가이드라인이 꼭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녹취> 심우남 / 대전 길고양이협회 협회장
"좋아하는 사람과 밥 주는 사람과 관심 없는 사람과 중심에서 서 있는 캣맘들… 생각과 개성과 모든 게 다르기 때문에 가이드라인이 분명히 있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길고양이 개체 수와 관리 개체 수명, 중성화 여부 등을 파악하고, 가이드라인을 통해 길고양이를 돌보는 올바른 방법에 대해서도 안내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이수경 / 영상편집: 박설아 / 영상그래픽: 손윤지)
또 먹이만 주면서 중성화(TNR)에 대해서는 외면하는 캣맘에 대한 방안도 함께 마련할 방침입니다.

KTV 최다희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정책 바로보기] 자율주행 로봇, 3중 규제로 실외 이동 불가?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