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K-도서, 중동 진출한다…‘샤르자국제도서전’ 주빈국으로 참가

11월 1~12일 UAE 샤르자서…웹소설·만화 등 K-북, 중동에 소개

2023.10.25 문화체육관광부
목록

우리나라가 ‘2023 샤르자국제도서전’에 주빈국으로 참가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 출판이 중동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대한출판문화협회,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한국문학번역원, 주아랍에미리트한국문화원과 함께 11월 1일부터 12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 샤르자에서 개최하는 ‘2023 샤르자국제도서전’에 주빈국으로 참가한다고 25일 밝혔다.

한국과 아랍에미리트의 샤르자는 자국 출판문화를 소개하고 상호 이해와 교류를 바탕으로 미래 발전적인 협력관계로 나아가기 위해 올해 상대국에서 여는 국제도서전의 주빈국으로 참가하고 있다.

샤르자는 지난 6월 한국에서 개최한 서울국제도서전에 주빈국으로 참가해 중동의 다양한 출판문화를 선보인 바 있다.

지난 6월 서울코엑스에서 열린 ‘2023 K-북 저작권 마켓’에서 투자 유치 설명회가 열리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 6월 서울코엑스에서 열린 ‘2023 K-북 저작권 마켓’에서 투자 유치 설명회가 열리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특히 지난 1월 윤석열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 순방을 계기로 체결한 ‘한-아랍에미리트 문화협력 양해각서’에 따라 상호 국제도서전 주빈국 참가는 더욱 탄력을 받았다. 

아랍에미리트는 다양한 문화권의 콘텐츠를 소비하는 중동지역 내 대표적인 문화산업 강국으로 중동지역권에서 한국문화 확산을 위한 전진기지로 가장 적합한 곳이다.

아랍에미리트의 7개 토후국 중 하나인 샤르자는 아랍에미리트의 문화 중심지로 최근 출판을 국가산업으로 육성해 출판 국제교류사업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1982년 샤르자의 통치자인 셰이크 술탄 빈 모하메드 알 카시미에 의해 시작된 샤르자국제도서전은 아랍권 최대 도서전으로, 81개국 2000여 개사가 참여해 1900여 회에 이르는 문학, 문화, 예술 행사를 개최한다.

관람객은 250만 명으로, 최근에는 젊은 세대들에게 독서 습관을 장려하고 문학에 대한 열정을 심어주는 도서전으로 성장하고 있다.

올해 주빈국 주제는 ‘무한한 상상력’(Unlimited Imagination)으로, 기발하고 무한한 예술적, 과학적 상상력으로 문학을 비롯해 사회 전반의 다양한 문제에 대한 해법을 찾아간다.

이를 위해 189㎡(50평) 규모의 주빈국관에서 다양한 ‘케이(K)-북’ 전시와 ‘작가 북토크’, 출판인 학술대회, 공연, 요리 시연, 전통문화 체험 등을 진행한다.

주빈국관 전시로는 ▲김승희, 정호승, 김애란, 김언수, 배명훈, 손원평, 황선미 등 작가 7명의 문학작품 70종과 이들의 작품을 번역 수록한 한국문학 선집(앤솔로지)을 선보이는 <한국작가 전시> ▲주빈국 주제인 ‘무한한 상상력’에 맞춰 ‘시간의 지평선’(우주, 지구, 생태계, 온라인 공간), ‘기억의 궁전’(신화, 종교, 괴물, 역사), ‘감각의 확장’(동식물, 인간, 공동체), ‘창발하는 미래’(공상과학, 기계, 로봇, 디스토피아) 등 소주제별로 79종을 만나는 <주제 전시> ▲경혜원, 김상근, 박현민, 최혜진 작가의 그림책을 비롯해 도서전 주제와 관련된 그림책, 디지털 그림책 등 106종을 소개하는 <그림책 전시>를 마련했다.

김승희, 정호승, 김애란, 김언수, 배명훈, 황선미 등 작가 6명은 중동지역의 독자들과 직접 만난다.

한국문학번역원 주관으로 한국작가의 작품세계를 현지 독자에게 들려주는 문학 행사를 모두 8회 열고, 도서 전시장 외 샤르자의 최첨단 미래형 공공도서관인 ‘지혜의 집’(House of Wisdom)에서는 한국문학 번역서 기증을 기념으로 문학행사를 세 차례 진행한다.

한국 그림책작가의 강연과 대담도 열어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주관으로 경혜원, 김상근, 박현민, 최혜진 작가가 참가하는 ‘그림책 북토크(6회)’와 현지 어린이들과의 그림그리기 체험 등 어린이 공동연수회(3회)가 이어진다.

대한출판문화협회는 김호(한국사), 안지나(비교문학), 이희수(중동-이슬람 문화), 정무늬(웹소설), 정세원(만화) 등 한국의 인문·과학·웹툰 작가들과 함께 한국과 아랍에미리트 1200년의 우정과 미래 협력을 논하고 한국의 웹툰, 웹소설, 독립만화 등을 다루는 강연과 대담(6회)을 마련했다.

한국문화 행사도 펼쳐 ▲한국의 퓨전 국악·공연팀인 상자루(SANGJARU)와 해파리(HAEPAARY)의 음악 공연(5회) ▲한국 셰프(김주현, 김경민)의 요리 시연 및 이야기 ▲한국 서예가(이정화)의 서예 시연과 체험행사 등을 즐길 수 있다.

주아랍에미리트 한국문화원에서는 한국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한국 전통부채 색칠하기, 자개 제작 공동연수회(워크숍), 한복 체험행사, 한국 전통문화 공연 등도 선보인다.

이번 도서전 개막에 앞서 29일부터는 출판전문가 프로그램을 개최한다.

전 세계 출판시장 현황, 출판계의 혁신 등 주요 현안을 소개하는 ‘제14회 샤르자 출판인 콘퍼런스’의 주빈국 원탁회의(라운드테이블)에서는 최근 한국 출판시장의 변화, 교재 출판의 저작권 침해 대응 방식, 한국 웹툰·웹소설의 매력 등 한국 출판시장을 주제로 발표하고 국내외 출판 관계자가 참가하는 출판저작권 수출입 상담을 한다.

샤르자국제도서전 개막식 겸 한국 주빈국관 개막식은 다음 달 1일 오전 10시(현지 시각)부터 도서 전시장인 ‘엑스포센터 샤르자(Expo Centre Sharjah)’에서 연다.

한국에서는 전병극 문체부 제1차관, 류제승 주아랍에미리트 한국대사 등이, 샤르자에서는 샤르자도서청 등 정부와 출판계 관계자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전병극 차관은 “중동지역에서 케이-콘텐츠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만큼 중동의 풍부한 문화자산을 보유한 샤르자에서 올해 주빈국 행사를 통해 한국의 역량 있는 작가와 작품들을 소개해 현지 독자층의 저변을 넓히고 출판 교류 확산의 기틀을 마련하길 바란다”며 “양국이 이번 출판 교류를 시작으로 문화와 체육,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략적 협력관계를 다져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2023 샤르자국제도서전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2023 샤르자국제도서전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의: 문화체육관광부 미디어정책국 출판인쇄독서진흥과(044-203-3248)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드론 투입해 통신장애 복구 시간 4분의 1로 줄인다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