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한-네덜란드 국방협력 업무협약 체결…국방·방산분야 교류협력 확대

윤 대통령 국빈 방문 계기…독일·네덜란드 미사일 방어훈련에 옵저버 참가

2023.12.14 국방부
목록

한국과 네덜란드가 ‘한-네덜란드 국방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국방부는 김선호 차관이 13일 오전(현지시각) 양국 정상이 배석한 가운데 양국 국방협력 전반에 대한 포괄적·일반적 원칙을 규정한 한-네덜란드 국방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김선호 국방부 차관과 쿤 다비츠 네덜란드 국방부 정책차관보가 13일(현지시간) 헤이그 총리실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빌럼-알렉산더르 국왕,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가 배석한 가운데 열린 한·네덜란드 국방 협력에 관한 MOU에서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김선호 국방부 차관과 쿤 다비츠 네덜란드 국방부 정책차관보가 13일(현지시간) 헤이그 총리실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빌럼-알렉산더르 국왕,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가 배석한 가운데 열린 한·네덜란드 국방 협력에 관한 MOU에서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김 차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네덜란드 국빈 방문 계기로 이날 카샤 올롱그렌 네덜란드 국방장관과 양자회담을 갖고 한반도 및 글로벌 안보정세, 양국 간 국방·방산 협력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양측은 정부 출범 이후 양국 간 국방분야 고위급 교류를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음을 평가하면서,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로서 국방 및 방산분야 교류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지난해 11월 네덜란드 총리의 방한 당시 논의했던 ‘한-네덜란드 국방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이번 국빈방문을 통해 1년 만에 체결하게 된 것을 평가하며, 이번 업무협약을 제도적 기반으로 양국 간 실질적 국방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국방협력 업무협약을 실질적으로 이행하는 구체적 조치로, 네덜란드가 독일과 함께 주도해 2025년에 실시하는 대공 미사일 방어 훈련인 JPOW(Joint Protect Optic Windmill)에 우리 군이 옵저버로 참가하기로 하고 이를 위한 실무협의를 조속히 개시하기로 했다.

또한, 양측은 인공지능을 포함한 국방과학기술과 이에 기반한 방산협력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 잠재력이 크다고 평가하면서, 지난 6월 개정한 ‘방산물자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방산군수공동위원회의 조속한 개최 필요성에 공감했다.

양측은 내년 양국이 공동주최 예정인 ‘인공지능의 책임있는 군사적 이용에 관한 고위급 회의(REAIM)’ 제2차 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의: 국방부 국방정책실 국제정책과(02-748-6317)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내년 1분기 내 고령·취약계층 직접일자리 90% 조기집행 추진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