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달라진 업무보고···“국민 어려움 현장에서 바로 해결”

2024.01.05 KTV
목록

강민지 앵커>
어제 시작된 정부 업무보고는 국민 130여 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한 가운데 토론회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현장에서 국민이 묻고,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가 즉시 답하는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이뤄졌는데요.
윤 대통령은 국민의 어려운 점을 현장에서 바로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와 국민 사이의 소통으로 콘크리트 벽을 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서 최영은 기자입니다.

최영은 기자>
민생토론회 방식으로 열린 정부의 첫 업무보고에는 청년과 노인, 주부 등 각계각층의 국민이 자리를 메웠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평소 겪는 어려움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해달라며, 소통 의지를 밝혔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정부와 국민 사이에 핵이 터져도 깨지지 않을 만한 아주 두툼한 그런 콘크리트 벽이 있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그것을 깨야 됩니다."

특히 국민의 어려움을 현장에서 바로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며, 참석자들의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들었습니다.
자동차 부품회사를 운영하는 한 참가자가 정부의 R&D 연구개발 예산은 장기적 관점에서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하자, 윤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재임 중 연구개발 예산을 대폭 늘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또다른 참석자는 불경기에 고금리가 장기화 되며 자금난으로 세금 납부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하자, 현장에 있던 국세청장이 세금 체납으로 사업이 중단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영세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세금 납부 기한을 연장할 수 있도록 하고 세금 체납자에 대해서는 1년 간 압류 매각 절차를 유예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설명입니다.

녹취> 박춘섭 / 경제수석
"국민의 어려운 점을 현장에서 바로바로 해결하는 것 또한 국민의 자유를 증진하고 선택을 존중하는 차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앞으로 이어질 업무 보고도 부처 간의 벽을 허물고, 국민과 토론해 함께 해법을 결정하는 자리로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김명신 / 영상편집: 박설아 / 영상그래픽: 민혜정)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한 총리 “두 개의 특검 법안, 공명선거에 영향 미쳐”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