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국민권익위, 목천요금소 ~ 천안 독립기념관 진입로 ‘신호등, 횡단보도’ 설치토록 조정

국민권익위원회 2020.11.27
보도자료
뉴스배포정보
자료배포 2020. 11. 27. (금)
담당부서 민원조사기획과
과장 임진홍 ☏ 044-200-7311
담당자 박진용 ☏ 044-200-7310
페이지 수 총 2쪽

국민권익위, 목천요금소 ~ 천안 독립기념관 진입로

‘신호등, 횡단보도’ 설치토록 조정

- 교통안전시설 마련해 주민 교통안전 위협 해소 -
 
□충청남도 천안시에 위치한 독립기념관의 진입로에 신호등, 횡단보도가 없어 생명의 위협을 느낀다는 마을 주민들의 고충이 해결된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목천요금소~독립기념관 진입로 약 1Km 인근에 거주하는 마을주민들이 교통안전시설이 없어 생명에 위협 받고 있다는 집단민원에 대해 20일 중재안을 최종 확정했다.
 
□경부고속도로 목천요금소~독립기념관 진입도로는 1980년대 말 한국도로공사(천안지사)에서 건설 직후 천안시로 관리이관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했지만 의견이 좁혀지지 않은 채 표류해 피해는 고스란히 인근 주민들이 감내하고 있었다.
  
주민들은 현재 진입도로 주변에는 197가구와 연립빌라 및 주택 50여 가구, 팬션 15곳이 있어 주민유입이 계속되고 독립기념관을 방문하는 차량이 증가해 마을주민 4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안전시설의 설치가 시급하다고 호소했다.
  
천안시는 현재 관리청인 한국도로공사에서 신호등, 횡단보도 등을 설치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입장이었다.
  
한국도로공사(천안지사)는 예산확보 등의 문제로 주민들의 요구대로 교통안전시설(신호등, 횡단보도)을 설치하는 것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국민권익위는 현장조사와 마을주민 및 관계기관과의 수차례 협의를 거쳐 관계기관들이 역할을 분담하도록 중재안을 마련했다.
  
한국도로공사(천안지사)는 지장물 철거 등의 기반공사를 시행하고, 천안시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교통안전시설(신호등, 횡단보도)을 설치하기로 했다.
 
1
 
국민권익위는 독립기념관 진입도로의 이관협의(한국도로공사 천안지사→천안시)를 추진해 도로 관리주체의 문제로 마을 주민들이 더 이상 피해를 입지 않도록 중재했다.
 
□국민권익위원회 권태성 부위원장은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각 기관의 적극적인 자세가 이번 문제 해결의 핵심”이라며, “국민권익위원회는 앞으로도 공공기관 간의 입장차이를 조정해, 국민권익을 보호하고 구제하는 일에 매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국민권익위원회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