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210416) 해양경찰청, 포스코건설과 해양환경보전 위해 손잡다

해양경찰청 2021.04.21

- 인천·부안·울산·동해지역 해양경찰서-포스코건설 합동 봉사단 창단 -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포스코건설과 해양쓰레기 정화 활동 및 해양오염에 대한 국민 인식 개선 홍보 등 해양환경 보전을 위한 협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먼저, 해양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과 선박 사고 등을 예방하기 위해 ‘클린오션봉사단’을 창단하고 비대면 발대식을 15일 개최했다.

이날 인천, 부안, 울산, 동해 지역 해양경찰서와 포스코건설 현장에서 합동 봉사단을 창단하고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서로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20년 11월에 체결한 해양경찰청과 포스코건설 간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앞으로 포스코건설은 해양쓰레기 수중·연안 정화활동 및 해양오염예방 교육·홍보를 실시하는 한편, 대규모 해양오염사고 발생 시 건설현장에서 사용하는 트럭 등 중장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포스코건설 직원들이 ‘해양경찰 명예해양환경감시원’에 가입한다.

이들은 해양오염물질 불법 배출 행위를 감시하고 해양환경 개선을 위한 주민 의견을 수렴해 건의하는 등 해양환경 보호 활동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해양경찰청은 포스코건설과 함께 해양환경 보호를 위해 ▲해양오염예방 아이디어 공모전 ▲청소년 대상 해양환경 교육 ▲국민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 영상 제작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포스코건설과 함께 깨끗하고 건강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다양하고 폭넓은 해양환경 보전 활동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해양경찰청과 포스코건설이 협력해 해양환경보전을 위한 클린오션봉사단 출범을 서로 축하하고 있다

해양경찰청과 포스코건설이 협력해 해양환경보전을 위한 클린오션봉사단 출범을 서로 축하하고 있다


이날 해양경찰청과 포스코건설이 해양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과 선박 사고 등을 예방하기 위한 해양환경 보호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1)

이날 해양경찰청과 포스코건설이 해양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과 선박 사고 등을 예방하기 위한 해양환경 보호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1)


이날 해양경찰청과 포스코건설이 해양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과 선박 사고 등을 예방하기 위한 해양환경 보호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2)

이날 해양경찰청과 포스코건설이 해양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과 선박 사고 등을 예방하기 위한 해양환경 보호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2)


이날 영상 발대식에 참여한 인천, 부안, 울산, 동해 지역 해양경찰과 포스코건설 현장 직원들이 함께 축하행사를 벌이고 있다

이날 영상 발대식에 참여한 인천, 부안, 울산, 동해 지역 해양경찰과 포스코건설 현장 직원들이 함께 축하행사를 벌이고 있다


해양경찰청-포스코건설 클린오션봉사단 발대식을 축하하는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해양경찰청-포스코건설 클린오션봉사단 발대식을 축하하는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해양경찰청 해양오염예방과 목지원 주무관, 김만중 예방관리계장, 포스코건설 사회공헌그룹 이상호 그룹장, 포스코건설 송상훈 과장)

"이 자료는 해양경찰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